YTN

FA '1호 계약'은 최재훈...5년 최대 54억 원에 한화 잔류

실시간 주요뉴스

프로야구 한화가 자유계약선수 자격을 얻은 주전 포수 최재훈과 5년 총액 최대 54억 원에 계약했습니다.

한화 정민철 단장은 최재훈은 '젊은 팀'인 한화에서 중심을 잡아 줄 핵심 선수라고 계약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최재훈은 이로써, 올해 프로야구 스토브리그에서 가장 먼저 사인한 '1호' FA가 됐습니다.

지난 2017년 4월 두산에서 트레이드돼 한화 유니폼을 입은 최재훈은, 지난 2020년 데뷔 후 처음 '3할 타율'을 넘겼고, 올해는 4할대 출루율에 개인 한 시즌 최다인 72개 볼넷을 기록했습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