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심석희 고의충돌 의혹, 공정한 조사 요구"...서울시청·나이키도 '촉각'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전·현직 선수와 지도자로 구성된 '젊은 빙상인연대'가, 평창올림픽 고의 충돌 의혹에 대한 공정한 조사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다음 주 조사위원회 첫 회의를 앞두고 심석희 선수의 소속팀과 후원사 등도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입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쇼트트랙 심석희 선수의 미투 당시 진상 규명을 앞장서 외쳤던 젊은 빙상인 연대.

그로부터 2년 10개월, 이번엔 심석희의 고의 충돌·승부조작 의혹에 비판 목소리를 냈습니다.

성명서를 통해, 올림픽과 아시안게임은 국가를 대표해 나서는 공적 영역이라며, 투명하고 공정한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지난 7월 말 진정서를 받고도 석 달을 뭉갠 무능한 빙상연맹 행정도 질타했습니다.

'2차 가해' 시비가 있는 성폭행 사건과 별개로, 국가대표 경기나 훈련과 관계된 공적 의혹은 따져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여준형 / 젊은 빙상인연대 대표 : 사생활이라고 하지만 선수촌 안에서, 국가대표팀 내에서 있었던 일이기 때문에 공적인 일로 생각됩니다. 철저히 조사해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게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오는 27일 조사위원회 첫 회의를 앞두고 '견제구'를 날린 셈인데, 빙상인들은 물론, 결과를 지켜보는 눈이 많습니다.

먼저 지난해 초 故 박원순 시장의 전폭적인 지원 아래 매년 1억6천만 원에 '3년 계약'을 맺었던 소속팀 서울시청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습니다.

심석희를 광고모델로 내세운 나이키는 계약파기 여부를 놓고 법무팀 검토에 들어갔고,

내년 2월 베이징올림픽까지 후원비를 지원하기로 한 KB금융그룹도 신중히 상황을 주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다만,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더라도, 국정감사에서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이 언급한 메달연금 박탈은, 불가능한 것으로 보입니다.

심석희는 올림픽 계주 금메달 두 개 등 지금까지 연금점수 605점을 쌓아 매달 백만 원씩 받고 있는데,

국민체육진흥법상 금고형 이상의 형사 처벌을 받았을 경우에만, 장려금을 환수·중지할 수 있습니다.

YTN 조은지입니다.

YTN 조은지 (zone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