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짧은 머리가 뭐?" 남성들도 안산 공격에 분노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짧은 머리가 뭐?" 남성들도 안산 공격에 분노

2021년 07월 31일 09시 0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올림픽 양궁 사상 첫 3관왕에 오른 안산(20·광주여대)선수에 대한 도 넘은 온라인 공격에 남성 유명인들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안산은 지난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양궁 여자 개인전에서 우승을 차지했다. 그에 앞서 안산은 여자 단체전과 혼성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많은 주목을 받았다.

그러나 일부 남성 누리꾼들은 안산의 헤어스타일이 '숏컷'이라는 점이나 과거 안산이 SNS에서 사용한 표현 등을 들면서 그를 페미니스트로 규정하고 비난했다.

근거 없는 비방이 확산하자 주요 외신까지 이 사태를 보도했다. 지난 29일 로이터 통신은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 두 개를 딴 안산의 헤어스타일이 한국에서 '반 페미니즘' 정서를 불러일으켰다"며 안산에 대한 비방을 '온라인 학대'로 규정했다.

안산도 이런 비방이 있었다는 점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30일 시상식을 마치고 열린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이 나오자 안산은 "경기력 외에 관한 질문은 답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후 대한양궁협회를 통해 "이슈에 대해서는 알고 있었다. 최대한 신경 쓰지 않고 경기에 집중하려고 노력했다"며 "많은 응원 덕분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 같다. 국민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입장을 전했다.

안산이 3관왕에 오르자 안산을 향한 남성들의 응원도 이어졌다.

배우 정만식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양궁 안산 선수 짧은 머리가 뭐! 악플이 진짜인가 찾아봤더니 진짜네"라며 분노를 표했다.

그는 "유도 남녀 선수들도 다 짧던데 왜 아무 말 없었냐. 그건 또 맞을까 봐 못하지?"라며 "너희들을 어째야 하니. 집에만 있지 말고 밖으로 나와서 세상을 좀 보렴. 그냥 숨 쉬는 것도 감사하게 생각하면서 조용히 살아"라고 비판했다.

방송인 홍석천은 인스타그램을 통해 "멋지고 아름다운 우리 선수들 자랑스럽고 또 위대하다"라며 "머리 길이로 뭐라고 하는 것들, 내 앞에서 머리카락 길이 얘기하면 혼난다. 본인 노력으로 성공한 사람 칭찬 먼저 해주자"고 전했다. 홍석천은 "사람들 삶이 왜 그리 퍽퍽하냐. 본인들이나 똑바로들 살라"라며 "저도 한참 부족한 사람이지만 경기 보고 감동받고 운다"고 덧붙였다.

남성 정치인들도 나섰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은 "올림픽 주장이나 악플에 굴하지 않고 대한민국 청년의 실력을 유감없이 발휘해준 안산 선수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낸다"라며 3관왕 축하 메시지를 보냈다.

박남춘 인천광역시장은 트위터에 글을 올려 "축하한다. 자랑스럽다. 그 어떤 헛소리도 귀에 담지 말라. 국민 모두가 당신 편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역시 트위터에 "성별, 외모, 지역, 나이, 종교 등 우리 사회의 모든 차별과 혐오를 거부한다"고 적으면서 안산을 응원한 바 있다.

YTN PLUS 문지영 (moon@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