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철인들이 무더위에 구토?..."日, 날씨 거짓말"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철인들이 무더위에 구토?..."日, 날씨 거짓말"

2021년 07월 27일 18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트라이애슬론 경기 직후 선수들 탈진·구토
"도쿄의 무더위와 습도로 선수들 고통 겪어"
"일본, 도쿄 기후 온화하다고 거짓말"
[앵커]
올림픽이 열리는 도쿄 날씨는 여름철 습하고 무더운데요.

이런 날씨에서, 어제 남자 트라이애슬론 경기를 마친 일부 선수들이 쓰러져 구토하는 장면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구수본 기자입니다.

[기자]
결승선을 통과한 선수들이 그대로 땅에 쓰러져 있습니다.

완전히 탈진해 몸을 가누지 못하거나 아예 구토하는 선수까지, 언론들은 당시 현장이 전쟁터를 방불케 했다고 전했습니다.

수영 1.5km와 사이클 40km, 이어서 달리기 10km를 진행하는 철인의 경기인 만큼 체력이 극한까지 몰리긴 하지만, 도쿄의 살인적인 무더위와 습도가 선수들을 고통으로 몰아넣었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미국 야후 스포츠 칼럼니스트는 더위를 피하려고 오전 6시 30분으로 경기를 앞당겼지만 소용없었다며, 일본이 도쿄 날씨에 대해 거짓말했다고 직격했습니다.

일본이 올림픽 유치 제안서에는 기후가 온화하고 화창해 선수들이 기량을 펼치기에 이상적인 날씨라고 광고했다는 겁니다.

이 경기 우승자도 결승선 통과 직후 구토를 참지 못했는데, 막상 기자회견에서는 더 덥길 원했다고 답했습니다.

[크리스티안 블루멘펠트 / 트라이애슬론 금메달리스트(노르웨이) : 우리 팀은 더위에 대한 준비로는 최고 수준입니다. 그래서 미야자키에 왔을 때 생각보다 기온이 높지 않아서 오히려 약간 실망스러웠습니다.]

실제로, 극한의 체력을 요구하는 경기 특성상 경기 후 쓰러지거나 구토하는 경우가 이번 도쿄 올림픽이 처음은 아닙니다.

다음 날 열린 여자 경기는 태풍 영향으로 경기가 15분 지연되긴 했지만 별 탈 없이 마무리됐습니다.

YTN 구수본입니다.

YTN 구수본 (soobon@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