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어떤 대가 치러도 올림픽 강행"...'잇단 강경 발언' 배경은?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어떤 대가 치러도 올림픽 강행"...'잇단 강경 발언' 배경은?

2020년 09월 10일 05시 42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日 올림픽장관 "어떤 대가 치르더라도 정상 개최"
아베 사퇴 맞물려 ’올림픽 회의론’ 차단 의도
외신 "IOC·일본, 경제적 손실 피하려 대회 강행"
"어떤 대가 치러도 올림픽 강행"...'잇단 강경 발언' 배경은?
[앵커]
아베 총리의 사임과 코로나19의 재확산 속에 내년 도쿄올림픽은 여전히 불확실합니다.

이런 가운데 최근 IOC와 일본의 고위 관계들이 잇달아 올림픽 강행 발언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어떤 배경이 있을까요?

양시창 기자입니다.

[기자]
하시모토 세이코 일본 올림픽·패럴림픽 장관은 작심한 듯 올림픽 강행 의지를 밝혔습니다.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올림픽은 예정대로 열겠다고, 강경하게 말했습니다.

[하시모토 세이코 / 일본 올림픽 장관(지난 8일) : 우리는 지금도 함께 올림픽을 준비하며 일하고 있습니다. 선수들도 각자 주어진 상황에서 노력하고 있습니다. 어떤 대가를 치르더라도 내년에 올림픽은 열려야 합니다.]

앞서 국제올림픽위원회 IOC 부위원장인 존 코츠 조정위원장도 코로나19가 있든 없든 내년 7월 23일 올림픽이 열릴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백신 문제를 언급하며 올해 10월이 올림픽 개최 여부를 판단하는 중요한 시기가 될 것이라 했던 5월 발언과 대비되는 부분입니다.

여기에 코로나19 백신이 나오지 않더라도 올림픽을 개최하겠다는 도쿄올림픽 조직위 사무총장의 인터뷰 등 최근 들어 대회 강행을 강조하는 발언은 자주 나오고 있습니다.

선수의 안전을 확보하지 않은 이 같은 발언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상황에서도 올림픽 개막을 고집하다가 내년으로 연기했던 지난 3월과 비슷한 분위기입니다.

특히, 올림픽 유치를 시작 단계부터 지휘했던 아베 총리의 사퇴와도 맞물린 양상으로 보입니다.

일본 국민의 3분의 2 이상이 올림픽 재연기나 취소를 원한다는 여론조사가 잇따르는 상황.

아베 총리의 사퇴로 더 악화할지 모르는 올림픽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잠재우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일부 외신의 경우 IOC와 도쿄올림픽 조직위가 막대한 경제적 손실을 보지 않으려는 속내로 올림픽을 강행하려 한다고 분석하고 있습니다.

이번 달부터 도쿄올림픽 조직위와 일본 정부, IOC가 3자 회의를 통해 선수 입국 방안과 경기장 방역, 관중 입장 등을 차례로 논의하기로 하면서 당분간 올림픽 정상 개최 움직임은 이어질 전망입니다.

YTN 양시창[ysc08@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