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660명| 완치 13,729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37,844명
무리뉴 감독, 맨시티 징계 취소에 "수치스러운 결정"
Posted : 2020-07-15 09:50
무리뉴 감독, 맨시티 징계 취소에 "수치스러운 결정"

ⓒSPURS TV 화면 캡처

토트넘 조제 무리뉴 감독은 15일(한국시간) 맨체스터 시티에 대한 스포츠중재재판소(CAS)의 징계 철회 결정에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이날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룰을 어긴 맨시티는 CAS 항소에 따라 징계 철회 결정을 받았다.

앞서 맨시티는 지난 2월 유럽축구연맹(UEFA)로부터 UEFA 주관 클럽대항전 2시즌 출전 금지와 3000만 파운드(약 454억원)의 징계를 받았다. 하지만 맨시티의 항소에 CAS는 맨시티의 출전 금지 결정을 철회하고 벌금도 1000만 파운드(약151억원)로 낮췄다.

풋볼 런던 등 외신에 따르면 이에 무리뉴 감독은 "맨시티가 규정을 위반하지 않았는데 벌금을 내야 하면 굉장히 수치스러울 것"이라며 "위반했다면 금지를 당하는 게 맞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어느 방향이든 이번 결정은 재앙"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맨시티 펩 과르디올라 감독은 "사람들이 우리가 부정행위를 하고 거짓말했다고 말했다. 우리는 사과 받아야 마땅하다"며 결백을 주장했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