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4,598명| 완치 13,642명| 사망 305명| 검사 누적 1,624,650명
'엄지 척' 양현종 3승째...KIA 4연승 신바람
Posted : 2020-05-23 01:00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KIA가 에이스 양현종의 역투로 SK를 꺾고 4연승 신바람을 냈습니다.

LG는 대역전승을 거뒀고, 롯데는 4연패에서 탈출하는 등 프로야구 인기구단, 이른바 '엘롯기'가 모처럼 함께 웃었습니다.

조은지 기자입니다.

[기자]
실책과 도루, 빗맞은 안타까지, 불안하게 출발한 KIA 선발 양현종, 하지만 이게 전부였습니다.

양현종은 로맥을 돌려세운 6회까지, 삼진 다섯 개를 곁들이며 SK 타선을 한 점에 꽁꽁 묶었습니다.

답답하던 KIA 타선은 6회 투아웃 만루에서 왼손 대타 유민상이 몸에 맞는 공으로 출루하면서 4연승 신바람을 냈습니다.

개막전 패전 멍에를 썼던 양현종은 그림 같은 호수비에 '엄지 척'으로 분위기를 띄우면서, 시즌 3승을 챙겼습니다.

[양현종 / KIA 투수·6이닝 1실점 : 야수들이 점수를 지키려는 그런 플레이를 보여줘서 저도 힘이 나서 잘 던졌던 것 같습니다.]

엎치락뒤치락, 사직 경기 승부처는 롯데가 4대 5로 끌려가던 6회였습니다.

민병헌이 노아웃 만루에서 키움 두 번째 투수 김재웅을 상대로 좌중간을 가로지르는 2루타를 때렸고,

상대 실책까지 겹치면서 순식간에 석 점을 얻었습니다.

손아섭과 마차도의 방망이까지 불을 뿜으면서, 롯데는 '천적' 브리검이 올라온 키움을 꺾고 4연패에서 탈출했습니다.

선배들 부상으로 기회를 잡은 한화 유망주 노시환은 구사일생, '행운'까지 따른 끝에 두 경기 연속 홈런을 때렸습니다.

2대 2로 맞선 4회 투아웃 1루에서 NC 김영규의 밋밋한 직구를 받아쳐 왼쪽 담장을 넘기는 두 점 아치를 그렸습니다.

김문호가 1회 두 점, 5회 한 점, 데뷔 15년 만에 홈런 두 개를 몰아치면서 한화는 1위 NC를 잡고 2연승을 달렸습니다.

[노시환 / 한화 유격수·2안타 2타점 : 이렇게 못 치나, 저렇게 못 치나, 못 치는 건 똑같기 때문에마음 편하게 먹고 들어가서 그냥 휘둘렀던 게 좋은 결과가 있었던 것 같습니다.]

고양이까지 지켜본 잠실 경기에서는 LG가 김현수의 끝내기 적시타로 역전승을 거뒀고, 두산은 6타점을 기록한 페르난데스의 '만점 활약'을 앞세워 삼성에 역전승했습니다.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