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동국 '덕분에' 세리머니 해외서도 화제...반응 보니

실시간 주요뉴스

코로나 여파로 두 달을 '지각 출발'한 프로축구 K리그, 올 시즌 개막 축포의 주인공은 전북의 베테랑 이동국 선수였습니다.

득점 없이 팽팽하던 승부에서 이동국은 코너킥을 정확히 머리로 받아쳐 수원 골망을 갈랐습니다.

엄지손가락을 들어 올리는 이른바 '덕분에 챌린지'로 의료진에 감사도 표시하고, 뭉클한 감동도 남겼는데요.

K리그 유튜브와 트위터 등을 통해 전 세계로 무료 생중계된 8일 경기에 해외의 관심도 뜨거웠습니다.

스페인 마르카는 '이동국이 코로나 시대 첫 골을 넣었다'면서 포옹이나 접촉 없는 뒤풀이를 소개했고, 영국 BBC도 코로나와 싸우는 의료진의 헌신에 감사를 표시하는 거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동국이 지난 2006년부터 두 시즌을 뛰었던 잉글랜드 프로축구 미들즈브러는, '추억의 선수'의 골 소식을 발 빠르게 트위터에 공유했습니다.

미들즈브러의 한 팬은 12년 만에 유니폼을 꺼내 입는다면서 이동국 모습에 반가움을 표시했습니다.

이동국 선수의 반응은 어땠을까요?

[이동국 / 프로축구 전북 공격수 : 글쎄요, 영국팬들이 많이 없을 것 같고요. 그 분들에게 생존 신고하게 돼서 너무나 다행이라고 생각하고 있고. (K리그가) 상위 리그의 수준이라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던 마음이 더 컸던 것 같습니다.]

경기장에 관중은 아직 못 오지만 전 세계 시선을 한몸에 받으며, K리그는 '코로나 시대' 축구의 새로운 기준점이 되고 있습니다.

조은지 [zone4@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