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11,668명| 완치 10,506명| 사망 273명| 검사 누적 990,960명
'불평' 대신 '웃음' 전하는 태극전사들
Posted : 2020-03-20 22:21
가족 면회도 정문에서만…족구로 스트레스 해소
태권도 김현승, 코믹한 영상 제작해 ’웃음’
공개된 국가대표 선수촌 일상…’유머·재치’
불평 대신 웃음…국가대표 긍정에너지 ’흐뭇’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코로나19 확산으로, 올림픽을 준비하는 진천 국가대표선수촌은 한 달째 선수들의 외출을 통제하고 있는데요.

일부 선수들이 선수촌의 모습을 담은 재미있는 영상을 올려 보는 사람에게도 힘을 전하고 있습니다

양시창 기자입니다.

[기자]
다이빙 국가대표 선수들이 기분 전환 겸 충북 진천의 선수촌 뒷산을 오릅니다.

"윤 리더님, 오늘 가는 데가 어디죠?"
"히말라야요"
"으흐흐흐 히말라야에 갑니다"

고작 선수촌 안에 있는 크로스컨트리 훈련 코스가 행선지지만, 선수들은 탁 트인 풍경을 내려다보며 답답함을 달랩니다.

면회 온 가족과도 만날 수 있는 장소는 정문뿐.

주차장과 차 안에서 반려견과 놀고, 가족·친구들과 족구를 하는 게 전부지만, 더없이 행복한 모습입니다.

이뿐만이 아닙니다.

태권도 김현승은 밖에 나가지 못하는 답답함을 웃음소리로 표현하는 코믹한 영상을 제작해 올렸고,

(외출 외박을 못 나가서 점점 미쳐가고 있습니다.)
"하하하하하하"

동료 박우혁도 선수촌에서 다른 선수들과 밥을 먹고, 꼬리 잡기를 하며 노는 모습을 게시했습니다.

선수촌 밖에는 한 발짝도 쉽게 나가지 못하는 암울한 상황을 유머로 승화시켰습니다.

[신치용 / 국가대표 선수촌장 : 건의함에다가 외박 주세요, 미칠 거 같습니다. 아하하 선수들이나 지도자나 4주째거든요. 한 달 됐으니까. 더 가면 스트레스 때문에 더 큰 일일 거 같아요.]

4년을 기다린 올림픽마저 정상 개최가 불투명하지만, 불평 대신 웃음을 띈 선수들의 긍정에너지가 코로나19로 지친 사회에 흐뭇한 미소를 전해주고 있습니다.

YTN 양시창[ysc08@ytn.co.kr]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