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손흥민도 피하지 못한 코로나19 여파...영국 돌아가면 2주 자가격리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손흥민도 피하지 못한 코로나19 여파...영국 돌아가면 2주 자가격리

2020년 02월 29일 14시 5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손흥민도 피하지 못한 코로나19 여파...영국 돌아가면 2주 자가격리
[앵커]
국내에서 팔 수술을 받은 손흥민 선수 역시 전 세계로 퍼지고 있는 코로나19의 여파를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영국 정부의 대응 정책에 따라 영국으로 돌아간 뒤 2주간 자가격리를 해야 합니다.

허재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오른팔 뼈 접합 수술을 받은 손흥민이 영국으로 돌아간 뒤 2주간 자가격리를 피할 수 없게 됐습니다.

영국 일간지 더선은 "영국 정부의 코로나19 대응 정책에 따라 손흥민이 영국으로 돌아오면 2주 동안 자가격리를 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이틀 전 "손흥민이 코로나19 증세가 없다면 자가격리가 필요 없을 것"이라던 보도와는 정반대의 내용입니다.

영국에서도 코로나19 확진자가 늘면서 영국 정부가 대응 정책을 강화했고,

이에 따라 소속팀 토트넘이 손흥민의 자가격리를 결정한 것입니다.

토트넘의 모리뉴 감독은 정부의 대응 정책을 받아들이겠다고 밝혔습니다.

[조제 모리뉴 / 토트넘 감독 : 손흥민이 서울에서 돌아와도 구단은 정부의 대응 정책을 따를 것이고 손흥민은 곧바로 훈련에 합류할 수 없습니다.]

손흥민은 지난 17일 애스턴 빌라와의 경기에서 오른팔 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당했습니다.

이후 조용히 귀국해 21일 서울의 한 병원에서 접합 수술을 받았고, 조만간 영국으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토트넘은 주축 선수들의 잇따른 이탈로 손흥민의 빠른 복귀를 원했지만, 2주간 자가격리로 인해 손흥민의 복귀는 미뤄지게 됐습니다.

대신 손흥민은 더 여유 있게 수술 부위의 회복에 집중할 수 있는 시간을 벌었습니다.

YTN 허재원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