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멜버른전 앞둔 FC 서울 최용수 감독 "기성용 마다할 감독 없어"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멜버른전 앞둔 FC 서울 최용수 감독 "기성용 마다할 감독 없어"

2020년 02월 17일 21시 23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최근 베테랑 미드필더 기성용 선수의 영입이 무산된 친정팀 FC서울의 최용수 감독이 안타까운 마음을 나타냈습니다.

최 감독은 호주 멜버른과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첫 경기를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 자리에서 "프리미어리그에서 200경기를 넘게 소화한 선수를 마다할 지도자는 없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최 감독은 "지금은 경기에 집중하고 싶다"며 기성용과 관련한 더 이상의 언급을 피했습니다.

최근 잉글랜드 뉴캐슬과 결별한 기성용은 서울, 전북과 협상하며 K리그 복귀를 추진했지만, 서울과 맺었던 우선협상과 위약금 규정이 걸림돌이 돼 국내 복귀가 무산됐습니다.

최용수 감독의 말 들어보겠습니다.

[최용수 / FC 서울 감독]
어느 지도자가 그런 프리미어리그에서 200경기를 넘게 소화한 친구를 마다할 이유가 없고, 아마 그 질문에 대한 답변은 지금 때가 제가 일정한 때가 되면 말씀을 드리는 게…더구나 내일(18일) 조별 예선 첫 경기고 내일 경기에만 모든 걸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조금 양해해 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