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상] AC 밀란 팬이었던 코비...산시로 추모 물결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영상] AC 밀란 팬이었던 코비...산시로 추모 물결

2020년 01월 29일 12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헬기 사고로 세상을 떠난 미국 프로농구 NBA 슈퍼스타 코비 브라이언트를 위해 이탈리아 프로축구 AC밀란이 추모 시간을 가졌습니다.

이탈리아 현지 시각으로 어제(28일) AC밀란과 토리노의 2019-2020 코파 이탈리아 8강전 킥오프 직전, 밀란 홈구장인 산시로의 모든 조명이 꺼졌습니다. 산시로를 채운 관중들은 휴대전화 플래시를 켜 `별빛`을 만들었고, 대형 전광판에는 검정과 붉은색의 AC밀란 유니폼을 입은 브라이언트 등 그의 생전 모습이 담긴 사진이 흘렀습니다.

많은 밀란 팬들이 브라이언트의 등 번호 24번이 새겨진 LA레이커스 유니폼을 입었고, 관중석에는 `전설은 죽지 않는다`, `코비는 언제나 밀란` 등의 플래카드가 붙었습니다.

최근 불의의 헬리콥터 사고로 세상을 떠난 브라이언트는 유년기를 이탈리아에서 보냈습니다. 아버지가 NBA에서 은퇴한 후 이탈리아에서 선수 생활을 할 때 가족들이 함께 이사를 했습니다. 6살부터 7년 동안 이탈리아에서 살았고, 그 때 AC밀란의 팬이 됐습니다. 처음 진지하게 농구를 시작한 곳도 미국이 아닌 이탈리아로 알려져 있습니다.

어릴 적 AC밀란의 경기를 보면서 자란 브라이언트는 NBA 슈퍼스타가 돼서도 AC밀란을 향한 `팬심`을 공공연히 드러냈습니다. 2013년에는 AC밀란 훈련장을 방문해 "루드 굴리트와 마르코 판바스턴, 파울로 말디니는 언제나 나에게 `꿈`이었다. 레이커스 라커룸에 늘 AC밀란 유니폼과 머플러를 걸어놓고 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한편, AC밀란은 토리노를 4-2로 제압하고 준결승에 진출했습니다. 1-2로 뒤지던 AC밀란은 후반 추가 시간 하칸 찰하노을루의 극적인 동점골로 승부를 연장전으로 몰아갔습니다. 찰하노을루는 후반 1분 결승골까지 넣었고,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2분 뒤 쐐기골을 꽂아 역전극에 마침표를 찍었습니다.

##김재형[jhkim03@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