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초청선수 유해란, 최종일 태풍으로 취소되며 '행운의 우승'
LIVE

실시간 주요뉴스

스포츠

초청선수 유해란, 최종일 태풍으로 취소되며 '행운의 우승'

2019년 08월 11일 23시 41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한국여자프로골프, KLPGA 투어 제주 삼다수 마스터스 마지막 날 경기가 태풍 레끼마의 영향으로 취소됐습니다.

이로써 전날 2라운드까지 10언더파로 선두를 지킨 초청 선수 유해란이 행운의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유해란은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은메달리스트로, 올 시즌 프로에 데뷔한 뒤 2부 투어에서 뛰어왔습니다.

열 달 만에 국내 대회에 출전한 세계랭킹 1위 고진영은 3언더파 공동 13위로 대회를 마감했고, 박인비는 4언더파 공동 8위에 올랐습니다.

허재원[hooa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