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확진 22,783명| 완치 19,771명| 사망 377명| 검사 누적 2,206,365명
주거니 받거니...애정 듬뿍 기자회견에 반전은?
Posted : 2019-06-15 22:03

동영상시청 도움말

[앵커]
20세 이하 월드컵 결승전을 앞두고 열린 기자회견 자리에서 정정용 감독과 이강인 선수가 덕담을 주고받았습니다.

이 훈훈했던 이야기는 어떻게 끝이 났을까요?

직접 확인해보시죠.

[정정용 / U-20 축구대표팀 감독 : 강인이 어떤 말 해줄까? (웃음) 사실 강인이는 지금 하는 대로만 하면 될 것 같은데요. 더 잘할 필요도 없고 지금 하는 그대로.]

[이강인 / U20 대표팀 공격수 : 감독님이 너무 뒤에서 열심히 해주시고 감독님뿐만 아니라 모든 코칭스태프 분들이 열심히 해주셔서 저희가 이렇게 잘할 수 있고…. 내일 더 열심히 뛰어서 감독님도 행복하게 만들어드리는 게 저희 목표예요. (헹가래 한 번 쳐주나?) 아이, 그건 좀 생각해봐야 할 것 같은데요.]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