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기성용 "이승우, 잘한 행동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이해돼"

실시간 주요뉴스

기성용 "이승우, 잘한 행동은 아니지만, 개인적으로 이해돼"

파울루 벤투의 선택을 받지 못한 이승우(엘라스 베로나)가 물병을 걷어찬 것과 관련해 선배 선수들이 해명에 나섰다.

지난 16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알 나얀 스타디움에서 중국과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최종전이 열렸다.

하지만 부상으로 대표팀에서 제외된 나상호(광주) 대신 벤투호에 극적으로 합류한 이승우는 조별리그 내내 출전하지 못했고, 마지막 3차전까지 벤투의 선택을 받지 못했다.

이날 마지막 교체 선수로 구자철(아우크스부르크)이 호명됐고, 그라운드 밖에서 몸을 풀고 있던 이승우는 벤츠에서 몸을 그만 풀고 돌아오라는 신호에 벤치로 복귀하면서 물병을 차버리는 경솔한 행동을 했다.

마지막 조별리그 경기에 출전하지 못한 아쉬움이 담긴 행동인 건 알겠으나, 자칫하면 부정적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어 이승우의 행동이 안타깝다는 여론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기성용(뉴캐슬) 등 선배 선수들은 이승우의 행동을 아쉬워하기도 이해하기도 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경기가 끝난 뒤 믹스트존에서 만난 기성용은 "이승우가 물병을 차는 모습을 보지는 못했지만, 선수로서는 충분히 이해한다"며 "물론 잘한 행동은 아니다. 그래도 개인적으로는 이해가 된다. (이)승우를 잘 타이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어차피 토너먼트가 끝날 때까지 여기 있는 선수들은 모두 필요한 존재"라며 "잘 얘기해서 문제가 없게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의조(감바 오사카) 또한 "(이)승우가 물병을 찰 때 옆에 있었다"며 "(이)승우도 뛰고 싶은 마음이 크다. 축구 열정이 커서 그런 모습이 나온 것 같다. 기회가 온다면 충분히 자기 몫을 해줄 수 있는 선수"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황의조는 "(이)승우는 워낙 잘 알아서 하는 선수"라며 "컨디션 관리를 잘해서 기회가 왔을 때 잘 잡으면 좋겠다"고 조언했다.

이날 이승우에게도 취재진이 인터뷰 요청을 했으나, "죄송합니다"라는 말만 남긴 채 자리를 떠난 것으로 알려졌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