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취재N팩트] 폐쇄적 집단주의가 부른 체육계 성폭력 사태

동영상시청 도움말

Posted : 2019-01-09 12:14
앵커

쇼트트랙 국가대표 심석희 선수가 조재범 코치로부터 미성년자 시절부터 최근까지 지속적으로 성폭행을 당했다는 폭로가 나오자 전 국민이 분노하고 있습니다.

체육계 특유의 폐쇄성과 집단의식 때문에 언제나 문제에 노출돼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취재기자와 함께 관련 얘기 좀 더 나눠보겠습니다. 김상익 기자!

국민에게 감동과 즐거움을 선사했던 국가대표 선수가 코치로부터 4년 넘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폭로여서 충격과 분노가 적지 않습니다.

체육계의 성 인권 실태에 대한 우려가 큽니다.

기자

네, 지난해 미투 사건 촉발 직후에 국가인권위원회가 체육계의 성 인권 실태를 조사한 적이 있습니다.

그러면서 결론을 냈는데 한마디로 '군대보다 열악하다' 였습니다.

대한체육회는 최근 성폭력을 포함한 '2018년 스포츠 폭력 실태조사'를 진행했는데요.

최근 1년 동안 국가대표 선수가 당한 폭력과 성폭력 경험 비율이 3.7%로 예전과 비교해 현저히 줄었다고 발표했습니다.

정부가 이처럼 스포츠 현장에서 성폭력이 줄어들고 있다고 홍보하는 사이 심석희 선수가 쉽게 밝힐 수 없는 피해를 용기 내서 폭로한 겁니다.

전문가들은 사실상 현장에서는 소리 내지 못하는 피해 사례가 더 많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앵커

미투가 한창이던 지난해 일부 선수들의 폭로가 있었는데 결국 이것도 빙산의 일각이었다는 얘기군요?

기자

네, 미투로 전국이 들끓을 때도 상대적으로 체육계는 조용했습니다.

북한 리듬체조 선수 출신인 이경희 대표팀 상비군 코치가 협회 임원으로부터 성추행당했다고 2014년부터 탄원서를 내며 폭로했지만 2년 뒤 체조협회 고위직 임원이 돼서 돌아오기도 했습니다.

테니스 선수 출신 김은희 씨도 초등학생 시절 코치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어렵게 폭로했는데 성인이 된 뒤 대회장에서 마주치는 일도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앵커

유난히 체육계 성폭력 실태가 잘 드러나지 않은 이유는 무엇 때문인가요?

기자

우선, 가해자와 피해자가 지도자와 선수라는 일종의 권력관계에 있기 때문입니다.

심석희 선수도 말했지만 선수들은 선수생활을 빌미로 각종 압박과 폭언을 내뱉기 때문에 쉽게 피해 사실을 드러낼 수 없는 입장입니다.

또 하나는 상위기관, 그러니까 대한체육회나 문체부 등의 부족한 의지력을 지적할 수 있습니다.

그간 내 식구 감싸기 의식이 솜방망이 처벌로 이어져 왔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2차 피해가 사회 다른 어떤 분야보다도 더 심하다는 점입니다.

선수는 운동을 계속해야 하는데 주변의 시선이 곱지 않습니다.

폐쇄적이고 집단주의 의식이 강한 체육계 내에선 비난받고 낙인찍히면 실제로 선수로 더 이상 성장할 기회를 가질 수 없기 때문입니다.

앵커

오늘 문체부가 긴급 브리핑을 열고 관련 대책을 내놨다면서요. 처벌 강화와 관련된 대책도 제시됐나요?

기자

네, 우선 원스트라이크 아웃제 적용 범위를 확대해서 성폭력 가해자의 체육관련 단체 종사를 막겠다는 겁니다.

영구제명 조치 대상이 되는 성폭력의 범위를 확대한다는 내용도 담겨있습니다.

그리고 3월까지 성폭력 등 체육 분야 비위근절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습니다.

전수조사 결과 비위가 발견될 경우 무관용원칙에 따라 엄중 문책할 방침이라고 문체부는 밝혔습니다.

앵커

또, 2차 피해 문제가 가장 심각한 곳이 체육계인데 이와 관련해서는 어떤 방책이 나왔나요?

기자

네, 문체부는 스포츠비리신고센터 안에 '체육분야 성폭력 지원전담팀'을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피해자 보호와 회복을 위한 원스톱서비스도 제공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리고 체육관계자 대상 성폭력 예방 교육을 강화하고 선수 관리체계도 개선하기로 했습니다.

선수촌 안에는 인권상담사 상주를 통해 선수 보호를 확대하고, 합숙훈련 상황에 대한 개선을 위해서 '인권관리관' 제도도 도입할 예정입니다.

앵커

사실 비슷한 대책도 이미 여러 차례 나왔던 걸로 기억하는데요. 과연 정부 발표가 근본적인 해결책이 될까요?

기자

네, 심석희 선수가 피해를 입은 장소가 선수촌 같은 국가관리시설이었다는 점에서 공분이 더욱 큰 것 같습니다.

먼저 대책에 앞서 재발 방지를 위해 체육회와 문체부 관련자에 대한 분명한 문책이 있어야 한다는 지적이 많습니다.

다양한 형태의 성폭력 대책 방안으로 교육도 필요하지만 상위단체의 의지가 무엇보다 중요할 것 같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선수나 지도자에게 끊임없이 자각해야만 뿌리 깊게 박혀있는 체육계의 성폭력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지금까지 김상익 기자와 체육계 성폭력 사태에 대해 이야기 나눠봤습니다.

수고했습니다.

YTN 김상익[sikim@ytn.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