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손흥민 원더골에 중국 매체 반응 "끔찍한 아시안컵 상대"
Posted : 2018-11-26 14:05
손흥민 원더골에 중국 매체 반응 "끔찍한 아시안컵 상대"

손흥민(토트넘)이 환상적인 50m 원더골을 넣은 가운데, 2019 AFC 아시안컵에서 한국을 상대할 중국 매체에서는 "생각보다 끔찍한 상대일지 모른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토트넘은 지난 25일(한국 시각) 영국 런던 웸블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2019 EPL 13라운드 첼시와의 경기에서 3-1로 승리를 거뒀다. 토트넘은 리그 3위로 올라갔다.

특히 이날 선발로 출전한 손흥민은 후반 9분 상대 선수 제치며 50m가 넘는 거리를 질주한 뒤 왼발슛으로 첼시의 골망을 흔들었다.

손흥민의 엄청난 골에 중국 시나 스포츠는 지난 25일(현지 시각) "속도와 폭발성이 다른 아시아인들과 달랐다"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2019 아시안컵 조별리그 3차전부터 대표팀에 합류하는데, 그 상대가 바로 중국이다.

시나 스포츠는 "손흥민은 올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첫 골에 성공했고, 토트넘에서는 50골을 달성했다"며 "아시아의 빛이 유럽에서 빛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같은 날 네덜란드 리그 덴 하그에서 뛰는 중국의 장위닝의 슛은 골대를 맞췄다고 시나 스포츠는 아쉬워했다.

매체는 "장 위닝은 현재 해외에서 경쟁력 있는 몇 안 되는 중국 선수 중 하나"라며 장위닝에게 희망을 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물론 손흥민과 장위닝을 비교하는 것이 아니"라며 "중국 팬들은 손흥민에게 매우 복잡한 감정이 있다. 당혹스럽지만 부럽고 감사하고 존경한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현실은 손흥민이 우리가 생각하는 것보다 더 끔찍한 상대일지도 모른다"고 시나 스포츠는 놀라움을 드러냈다.

아울러 중국 소후 닷컴도 "델레 알리와 해리 케인이 두 골을 거두었지만, 가장 놀라운 장면은 손흥민이었다"고 전했다.


YTN PLUS 문지영 기자
(moon@ytnplus.co.kr)
[사진 출처= 토트넘 홋스퍼 공식 인스타그램]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