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컬링 '팀 킴' "부당한 처우 받아왔다"
컬링 '팀 킴' "부당한 처우 받아왔다"
Posted : 2018-11-09 01:09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한국 컬링 사상 최초로 은메달을 획득한 여자컬링 '팀 킴'이 "지도자들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아왔고 상금 등의 회계가 불투명했다"고 폭로해 파문이 예상됩니다.

경북체육회 여자컬링 대표팀 김은정 등 5명은 대한체육회에 호소문을 보내 "올림픽 이후에도 훈련과 대회 출전을 원했지만 김경두 전 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 장반석 경북체육회 감독으로부터 저지당했고 김 부회장은 폭언과 욕설을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선수들의 주장에 대해 장반석 감독은 "상금 등은 팀 운영에 쓰였다"며 해명했습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