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김은정 선수, "영미 말고 다른 이름도 부를 걸..."
김은정 선수, "영미 말고 다른 이름도 부를 걸..."
Posted : 2018-02-28 14:35
컬링 국가대표 김은정 선수가 유행어 '영미'에 대해 "이럴 줄 알았으면 다른 이름도 부를 걸 그랬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지난 27일 컬링 대표팀은 대구 인터불고 엑스코 호텔에서 경북체육회가 개최한 올림픽 성과 보고 및 축하 행사를 마치고 여러 매체 취재진과 인터뷰를 가졌다.

이날 김은정 선수는 유행어 '영미, 영미!'에 대해 언급했다. 김은정 선수는 "사실 '영미야'는 제 거 아닌가요?'라고 자신의 기여도를 주장하며 "이럴 줄 알았더라면 경기에서 '선영아'도 부르고, '경애야', '초희야'도 부르고 '감독님'도 부를 걸 그랬다. 제가 너무 몰라서 미안하다"며 아쉬워했다.

또 김은정 선수는 '영미야'라는 외침이 화제 된 것에 대해 "우리는 10년 동안 '영미야'가 이상하다는 생각을 하나도 못 했다"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미 선수만큼이나 스위핑을 많이 하는 멤버인 김선영 선수는 '영미'만 유명해진 것에 대해 "섭섭하지 않다. 기대도 생각도 안 한 부분이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선영 선수는 "영미 언니가 있어서 우리 팀 자체가 떴으니 좋다"고 말했다.

레전드 팀으로 좋은 선수로 남는 게 꿈이라는 컬링 대표팀은 잠깐의 휴식 후 다음 달 캐나다에서 열리는 '세계 여자 컬링 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