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이트의 기능을 모두 활용하기 위해서는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 시킬 필요가 있습니다.
     브라우저에서 자바스크립트를 활성화하는 방법을 참고 하세요.

'역대 동계올림픽 최다 메달' 대한민국 선수단 해단
'역대 동계올림픽 최다 메달' 대한민국 선수단 해단
Posted : 2018-02-26 13:59
앵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에 출전한 우리나라 선수단의 해단식이 강릉선수촌에서 열렸습니다.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가장 많은 메달을 따낸 우리 선수들은 이제 각 소속팀으로 돌아갑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김동민 기자 전해주시죠.

기자

역대 동계올림픽 사상 가장 많은 메달을 따낸 우리나라 선수단이 강릉선수촌에서 해산했습니다.

우리나라는 6개 종목에서 17개의 메달을 따내 그 어느 대회 때보다 내실 있는 성적을 거뒀습니다.

당초 목표인 금메달 8개는 못 땄지만, 메달 종목이 다양해지면서 개최국의 자존심을 지킨 것입니다.

해단식에는 쇼트트랙의 임효준과 김아랑, 스켈레톤의 윤성빈, 스피드스케이팅 매스스타트 초대 챔피언 이승훈 등 메달리스트와 선수 임원 등 모두 180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과 이기흥 대한체육회장, 김지용 대한민국 선수단장 등은 평창에서 국민들에게 큰 감동을 선물한 태극전사들을 격려했습니다.

도종환 장관은 "선수들의 행동과 말 하나에 국민은 위로와 감동을 받았다"며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습니다.

도 장관은 앞으로 문체부 회식자리 건배사는 '영미'로 할 것이라고 말해 행사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습니다.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은 앞으로도 "여러 종목에 꾸준하게 투자해 앞으로도 더욱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자"고 말했습니다.

대한민국 선수단은 평창올림픽에 선수 146명을 포함해 역대 최대인 221명의 선수단을 파견했고, 금메달 5개 은메달 8개, 동메달 4개 등 모두 17개의 메달을 따내 종합 7위에 올랐습니다.

선수들은 점심 식사 후 대한체육회가 준비한 버스를 타고 종목별로 충북 진천 국가대표선수촌, 태릉선수촌으로 각각 이동했습니다.

지금까지 스포츠부에서 YTN 김동민입니다.
댓글등 이미지 배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