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준, '배달원 비하' 논란에 “저 아닙니다, 사칭범 법적 조치"

유승준, '배달원 비하' 논란에 “저 아닙니다, 사칭범 법적 조치"

2024.07.10. 오후 6:03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유승준, '배달원 비하' 논란에 “저 아닙니다, 사칭범 법적 조치"
사진=유승준 SNS
AD
배달원을 비하하는 악플을 달았다는 의혹을 받는 가수 유승준(스티브 유)이 '사칭 댓글'이라고 해명했다.

유승준은 오늘(10일) "이거 저 아닙니다"라며 "누가 사칭 아이디로 이상한 댓글 쓴 거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참 어이가 없다"며 "사실이 아닌 것을 전달하시는 분이나 나를 사칭해서 이상한 악플 다는 분에 대해 자세한 상황 알아본 후 법적 조치 들어가겠다"고 덧붙였다.

유승준, '배달원 비하' 논란에 “저 아닙니다, 사칭범 법적 조치"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유승준 최근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유승준 악플러로 활동 중"이라는 코멘트와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2022년 보도된 '월드컵 한국전 첫날 배달 라이더들 파업 나섰다'라는 제목의 뉴스 영상과 실시간 채팅창 화면이 담겼다.

그런데 아래 채팅 댓글에 '유승준 (Yoo Seung Jun OFFICIAL)'이라는 이름을 사용하는 이용자가 "공부 못하고 가진 거 없으면 '딸배'나 해야겠죠"라는 댓글을 남겼다. 딸배는 배달 기사를 비하하는 용어다.

1997년에 데뷔를 한 유승준은 2002년 공연을 목적으로 출국한 후 미국 시민권을 취득해 한국 국적을 상실했고, 법무부는 그의 입국을 제한했다.

2015년 유승준은 LA 총영사관에 재외동포 체류자격으로 비자 발급을 신청했으나 거부 당했고, 이를 취소해 달라는 소송을 제기해 최종 승소했다. 그러나 LA 총영사관은 그의 승소 이후에도 발급을 재차 거부했고, 이에 두 번째 소송을 제기해 지난해 11월 다시 대법원에서 최종 승소했다.

대법원 판결에 따라 유승준이 비자를 신청할 경우, 정부가 발급 여부를 다시 판단해야 한다. 다만 LA 총영사관이 비자를 발급해도 법무부가 입국을 금지하면 여전히 한국 땅을 밟을 수 없다.

YTN 공영주 (gj920@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