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크로닷, '부모 빚투' 6년만 복귀..."사과드린다"

마이크로닷, '부모 빚투' 6년만 복귀..."사과드린다"

2024.06.25. 오전 00:2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지난 2018년 부모의 '빚투' 논란이 불거졌던 래퍼 마이크로닷이 6년 만에 공식 석상에 섰습니다.

마이크로닷은 어제(24일) 새 미니 앨범 '다크사이드(DARKSIDE)'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진행했습니다.

취재진 앞에 선 마이크로닷은 먼저 부모님과 자신으로 인해 피해를 입고 상처받은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습니다.

마이크로닷은 확인된 10명의 피해자 중 9명과 합의했다며, 마지막 한 명과 합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마이크로닷의 부모가 과거 친인척과 지인 등에게서 4억여 원을 빌린 뒤 이를 갚지 않고 해외로 달아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지며 '연예인 빚투 논란'이 불거진 바 있습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