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7년 만 귀환 신윤복 그림 도난 신고..."유통 막기 위해 공개"

197년 만 귀환 신윤복 그림 도난 신고..."유통 막기 위해 공개"

2024.06.17. 오후 10:5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197년 만에 일본에서 국내로 돌아왔던 혜원 신윤복의 그림이 도난당했다는 신고가 뒤늦게 접수됐습니다.

국가유산청은 도난 그림의 유통을 막기 위해 그림의 정보를 공개했습니다.

박순표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중국 삼국시대 최고의 지략가 제갈량 앞에 남만국의 왕 맹획이 머리를 조아리고 있습니다.

제갈량이 맹획을 7번 잡았다가 7번 풀어주자, 맹획이 스스로 부하가 되기로 자청했다는 '칠종칠금'의 고사를 그린 그림입니다.

그림 오른쪽 윗부분에 신윤복이 그렸다는 문구가 새겨져 있습니다.

1811년 조선 통신사들이 일본으로 갈 때 가져간 것으로 추정됩니다.

2008년 개인 소장가가 일본에서 사들여 197년 만에 국내로 돌아왔습니다.

2015년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린 [그림으로 본 조선 통신사 전시회]에서도 소개됐던 작품입니다.

국가유산청은 해당 그림에 도난 신고가 접수돼, 관련 규정에 따라 도난 그림의 정보를 공개했다고 밝혔습니다.

[김흥년 / 국가유산청 문화유산정책과 : 도난 문화유산의 불법 거래를 차단하고, 그 과정 에서 선의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하는 취지로 절차에 따라서 국가유산 도난 정보에 정보를 공개하고 있습니다.]

그림을 소장하고 있던 후암 미래연구소 측은 2020년 1월 사무실을 정리하는 과정에서 그림이 없어진 사실을 확인하고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고 밝혔습니다.

4년여 동안 수사에 진척이 없자 최근 종로구청에 도난 신고를 냈고 국가유산청도 도난 사실을 통보받았습니다.

국가유산청은 경찰과 협력해 고미술업계와 주요 거래시장을 통해 도난 그림의 행방을 확인할 방침입니다.

YTN 박순표입니다.




YTN 박순표 (hanso@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