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취재앤팩트] 설 연휴 극장가 관객 지난해보다 감소...승자는 '웡카'

실시간 주요뉴스

설 극장가 관객 220만 명…작년보다 43만 명 감소
흥행 성적 엇갈린 극장가…’웡카’ 박스오피스 1위
’웡카’ 나흘간 75만 명 동원…누적 관객 181만 명
[앵커]
극장가 대목으로 꼽히는 설 연휴 다양한 영화들이 쏟아졌지만, 관객 수는 지난해 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티모시 샬라메 주연의 영화 '웡카'가 박스 오피스 정상의 자리를 지켰고, 설 특수를 노리며 개봉한 한국 영화들은 고전을 면치 못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차정윤 기자!

우선 관객 추이부터 살펴보죠. 이번 설 연휴 극장가를 찾은 인원은 얼마나 됩니까?

[기자]
올해 설 연휴 극장을 찾은 관객은 지난해보다 40만 명 넘게 줄었습니다.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통계를 보면 나흘 동안 이어진 이번 설 연휴 전체 관객 수는 219만 8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해 설 연휴 극장가 관객 수가 263만 3천여 명이었는데요.

똑같은 나흘 동안의 연휴였던 1년 전과 비교하면 43만 4천여 명, 16.5%가 감소했습니다.

이번 설 연휴 다양한 관객층을 노린 작품들이 쏟아졌지만, 흥행 성적은 엇갈렸습니다.

압도적인 승리를 거둔 작품은 배우 티모시 샬라메 주연의 뮤지컬 영화 '웡카'입니다.

설 연휴 기간 내내 박스오피스 1위를 지키며 나흘간 75만여 명을 동원했고, 어제까지 누적 관객 수는 181만 3천여 명을 기록했습니다.

지난달 31일 개봉 이후 13일째 정상의 자리를 지키며 독주를 이어가는 모습입니다.

[앵커]
그런가 하면 우리 영화는 기대에 못 미치는 것 같습니다. 흥행 성적 어떻습니까?

[기자]
설 연휴를 노리며 지난주 나란히 개봉했던 한국 영화 3편은 아쉬운 성적을 거뒀습니다.

'오스카의 여왕' 배우 윤여정이 '미나리' 이후 4년 만의 국내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았던 영화 '도그데이즈'는 연휴 기간 20만여 명을 모아 4위에 올랐습니다.

##[노말 그래픽 1번]-설 연휴 박스오피스 성적====

배우 조진웅, 김희애 주연의 '데드맨'이 14만 1천여 명, 팔순 배우들의 연기 내공이 빛을 발한 '소풍'은 13만 6천여 명을 모으며 각각 5위와 6위에 머물렀습니다.

박스오피스 2위는 배우 라미란, 염혜란 등 여배우들의 호흡이 돋보였던 '시민덕희'입니다.

지난달 24일에 개봉했지만 설 연휴 45만 8천여 명을 모으며 신작들의 공세에 밀리지 않는 저력을 보여줬습니다.

이승만 전 대통령의 생애와 정치를 조명한 다큐멘터리 영화 '건국전쟁'도 설 연휴 23만 6천여 명이 관람해 3위에 올랐습니다.

다큐멘터리 영화로서는 이례적인 성적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앵커]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해제된 지 1년이 넘었는데, '서울의 봄' 이후 마땅한 흥행작이 없는 것 같습니다.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요?

[기자]
이번 설 연휴 극장가의 고전 이유로, OTT 플랫폼이 콘텐츠 주요 시청 매체가 됐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이미 우리 국민의 절반 이상이 OTT 서비스를 유료로 구독하고 있고, 극장에서 영화를 보기보다는 집에서 콘텐츠를 즐기는 풍토가 자리 잡았다는 겁니다.

특히 이번 설 연휴 대목을 노리고 개봉한 한국영화들이 100억 규모 이하의 중소 영화들인데요.

대규모 제작비가 들어간 대작이라고 할 만한 작품이 없었던 것도 관객 수 감소에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입니다.

하지만 국내외 대작들과 평단의 호평을 받은 작품 등 앞으로 눈여겨볼 작품들이 많습니다.

오는 22일 배우 최민식, 유해진, 김고은 주연의 오컬트 미스터리 영화 '파묘'가 개봉합니다.

'파묘'는 이번 주 열리는 베를린 영화제 포럼 섹션에 공식 초청되며, 평단과 관객들의 관심을 동시에 받고 있습니다.

아울러 영화 '듄'에 미친 자, 이른바 '듄친자'라는 신조어를 만들어내며 두꺼운 팬층을 확보한 영화 듄의 속편도 2월 말 공개됩니다.

다음 주 티모시 샬라메, 젠 데이아 등 할리우드 대세 배우들이 영화 홍보 일정으로 한국에 방문하며 국내 관객 잡기에 나섭니다.

아카데미 후보에 오르며 작품성을 인정받은 영화들도 3월 줄줄이 개봉을 앞두고 있습니다.

파격 연기를 선보인 엠마 스톤 주연의 '가여운 것들'과 한국계 감독 셀린 송 감독이 연출한 '패스트 라이브즈'가 3월 6일 같은 날 동시에 개봉합니다.

지금까지 문화생활과학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차정윤 (jyc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