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진 조각과 추상화가 빚은 몽환적 세계...고명근과 왕쉬예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사진 조각과 추상화로 몽환적 세계를 빚어내는 한국과 중국 작가의 전시회가 나란히 열렸습니다.

고명근 작가와 왕쉬예 작가인데요.

도시 건물이나 자연 등 풍경을 묘사하기보다 감각 너머 공간의 본질에 집중해 상상력을 자극합니다.

이교준 기자입니다.

[기자]
뉴욕과 파리, 타이베이 등 세계 곳곳에서 촬영한 사진 이미지들이 조각의 숲을 이룹니다.

파리 오르세미술관에서 찍은 조각상 사진을 맞대어 붙인 작품은 매혹적인 꽃송이를 연상하게 합니다.

고명근 작가는 시차를 두거나 시점을 바꿔 같은 장소를 여러 차례 촬영한 뒤 OHP 필름에 출력해 투명판에 붙이는 방식으로 시간과 공간을 뒤섞는 작업을 이어왔습니다.

사진과 조각을 결합한 사진 조각의 구조물은 관객의 위치나 시선에 따라 다르게 보이고, 투명 사진의 다면체 구조물에 한 발 더 다가서면 작품 속 공간은 텅 비어있습니다.

[고명근 / 작가: 실은 세상이 이렇게 화려하고 굉장히 많은 질서와 어려운 일로 돼 있는 것 같지만 그 기본 원리는 속이 비어 있다는 얘기를 하고 싶었습니다.]

이번 전시는 건축과 자연, 몸을 소재로 사진 조각의 외길을 밟아온 고명근 작가의 30여 년 작품세계 전반을 재조명해봅니다.

서울 압구정동 등 한국인에 낯익은 풍경이 붓질에 가려져 몽환적 분위기를 연출합니다.

건물을 구분하는 윤곽선을 지우고, 물결무늬의 파동으로 사물을 뒤섞어 기존의 시선을 흔듭니다.

눈앞의 풍경을 표현하기보다 인식의 틀에서 벗어나 공간의 원초적 모습에 다가서려는 시도입니다.

[왕쉬예 / 일본 활동 중국 작가 : 저마다 인식하는 방법이 있을 텐데 저는 그것을 넘어서는 방법으로 표현했어요. 이는 모두가 지금까지 알고 있던 일반적인 모습을 전복시키기 위해서 그렇게 한 것입니다.]

중국 출신으로 일본에서 활동하는 왕쉬예 작가는 이우환 작가의 추천으로 국내에 소개됐습니다.

이 작가가 높이 평가한 숨김의 미학은 묘한 시각적 쾌감과 함께 동양 철학적 성찰을 맛보게 합니다.

YTN 이교준입니다.

촬영기자 : 김종완

사진제공 : 학고재

■ 전시 정보
고명근 개인전 <투명한 공간, 사이 거닐기>
11월 19일까지 / 사비나미술관


<왕쉬예 : 인식의 저편>
10월 28일까지 / 학고재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