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왕세자의 집무 공간' 경복궁 계조당 110년 만에 복원

'조선 왕세자의 집무 공간' 경복궁 계조당 110년 만에 복원

2023.09.20. 오후 9:54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조선 왕세자의 집무 공간' 경복궁 계조당 110년 만에 복원
AD
조선 왕조의 권위를 상징하던 공간으로 왕세자가 집무 공간으로 썼던 경복궁 계조당이 복원 작업을 마치고 공개됐습니다.

1910년 조선총독부에 철거된 지 110여 년 만에 제 모습을 되찾은 것입니다.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2018년부터 추진해온 복원 작업을 마무리하고 경복궁 동쪽에 있는 계조당 권역을 오늘(20일)부터 공개했습니다.

이번에 복원된 계조당 권역은 정면 5칸·측면 3칸 규모의 본당과 의례에 필요한 월대 등입니다.

경복궁 관람객은 누구나 사전 신청 없이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습니다.

궁능유적본부는 계조당 공개와 함께 복원 의의와 건물의 역사성을 알리는 상설 전시와 교육·체험 프로그램을 11월 중 실시할 계획입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