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켓팅 전쟁 속 암표 잡아라"...부정 거래와의 전쟁

"티켓팅 전쟁 속 암표 잡아라"...부정 거래와의 전쟁

2023.06.11. 오전 02:18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AD
[앵커]
코로나19가 엔데믹 국면으로 접어들면서 올해는 굵직굵직한 팝스타들의 내한 공연이 예정돼 있는데요.

예매 전쟁이 치열해지면서, 암표나 부정거래도 기승을 부리고 있습니다.

대책은 없는지 차정윤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치열한 예매 전쟁이 예고됐던 세계적 팝스타 브루노 마스의 내한 공연.

9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는 소식에 예매 시작과 동시에 접속자 16만 명이 몰렸고, 1시간 만에 10만 석이 모두 팔렸습니다.

[팝스타 브루노 마스 팬 : (홈페이지에) 사람이 너무 많아서 일단 서버가 다운됐었고, 마침내 30분 후에 들어갔더니 결국엔 다 매진이 됐었고….]

수만 명이 들어설 수 있는 이런 경기장도 불과 1시간도 안 돼 매진되면서 피 튀기는 티켓팅, 이른바 '피케팅'이라는 말까지 나오고 있습니다.

문제는 활개 치는 암표 거래입니다.

한 중고거래 사이트에는 브루노 마스 공연 티켓 8장에 1억8천만 원을 제시하는 암표상까지 등장했고,

가수 싸이의 콘서트도 적게는 장당 1~2만 원씩, 무대와 가까운 명당자리는 몇 배씩 웃돈을 얹은 표들이 팔려나갔습니다.

업계에서는 암표상들의 수법이 교묘해지고 분업화되면서, 범죄 조직처럼 활동하고 있다고 보고 있습니다.

[백세희 / 변호사 : 공연장 앞에서 암표를 직접 오프라인으로 파는 것보다는 굉장히 조직적이고 영업적으로 규모가 커졌습니다.]

하지만 뾰족한 대책은 없습니다.

반복 작업 프로그램인 매크로를 사용한 암표상을 처벌할 수 있는 공연법 개정안이 국회 문턱을 넘었지만 시행은 내년 3월부터입니다.

예매처가 부정 거래가 의심되는 수상한 거래를 직접 찾아내거나 시민들의 제보를 받아 표를 취소 조치하고 있지만, 다 잡아내기에는 역부족입니다.

[김형일 /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 대표 : 5초 동안 5장씩 사고, 사람이 클릭해서 살 수 있는 게 아니잖아요. 그런게 확인되는 경우는 그렇게 (취소)했었고요. 판매 협의중에 나온 자료를 갖고 저희한테 제보해주시면 (취소 처리했습니다.)]

높아지는 K-팝 위상에 맞춰 '암표 불매' 운동을 벌이며, 관객들의 인식과 공연 문화를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YTN 차정윤입니다.


YTN 차정윤 (jycha@ytn.co.kr)
촬영기자 : 이문세
영상편집 : 전주영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