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도시3’ 개봉 6일 만에 500만 돌파… 올해 韓 영화 최초

‘범죄도시3’ 개봉 6일 만에 500만 돌파… 올해 韓 영화 최초

2023.06.05. 오후 5:20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범죄도시3’ 개봉 6일 만에 500만 돌파… 올해 韓 영화 최초
AD
영화 ‘범죄도시3’가 5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오늘(5일) 오후 4시 40분 영진위 통합전산망 기준 영화 ‘범죄도시3’가 500만 관객을 넘어섰다. 개봉 2일째 100만, 3일째 200만, 4일째 300만, 5일째 400만에 이어 개봉 6일째 500만을 돌파하는 진기록을 세운 것.

지난해 전편 ‘범죄도시2’가 2일째 100만, 4일째 200만, 5일째 300만, 7일째 400만, 10일째 500만을 돌파한 속도보다 빠른 속도이다. 무엇보다 올해 개봉한 한국영화 중 처음으로 500만 돌파 기록과 함께 지난해 ‘범죄도시2’, ‘한산: 용의 출현’, ‘공조: 인터내셔날’ 이후 첫 500만을 돌파한 한국영화로 모처럼 극장가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이와 같은 흥행에 감사하며 ‘범죄도시3’ 팀이 관객들을 향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괴물형사 ‘마석도’ 역의 마동석 씨는 “500만 감사합니다”라며 감사 인사를 전했고, 빌런 ‘주성철’ 역의 이준혁 씨는 “관객 여러분 정말 감사합니다”라며 ‘주성철’ 캐리커쳐와 함께 고마움을 표했다.

‘범죄도시3’ 개봉 6일 만에 500만 돌파… 올해 韓 영화 최초

이어 ‘리키’ 역의 아오키 무네타카는 “범죄도시3 500만 감사합니다” 라며 특별하게 한국말로 고마움을 표했으며, ‘김만재’ 역의 김민재 배우와 ‘초롱이’ 역의 고규필, ‘김양호’ 역의 전석호, ‘토모’ 역의 안세호 배우는 각각 “범죄도시3 사랑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500만 너무너무 감사합니다”, “범죄도시3 500만 감사합니다”, “범죄도시3 관객 여러분 너무너무 하늘만큼, 땅만큼 감사드립니다. 열심히 살겠습니다”라는 감사 메시지를 보냈다.

마지막으로 ‘범죄도시2’에 이어 이번 작품의 연출을 맡은 이상용 감독은 “범죄도시3 500만 관객 여러분 감사합니다” 라며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화답했다. 내일 현충일, 극장에 찾아준 관객들을 위해 감사 무대인사에 나서는 영화 ‘범죄도시3’는 오래간만에 한국영화의 흥행 돌풍으로 반가운 소식을 연일 전하고 있다.

한편 ‘범죄도시3’는 대체불가 괴물형사 ‘마석도’(마동석)가 서울 광역수사대로 이동 후, 신종 마약 범죄 사건의 배후인 ‘주성철’(이준혁)과 마약 사건에 연루된 또 다른 빌런 ‘리키’(아오키 무네타카)를 잡기 위해 펼치는 통쾌한 범죄 소탕 작전을 그린 영화로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YTN 김성현 (jamkim@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2024 YTN 서울투어마라톤 (2024년 10월 5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