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화정책에 청년층 목소리 담는다...'2030 자문단' 발족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정책에 청년층 목소리 담는다...'2030 자문단' 발족
정부의 문화정책에 청년세대의 목소리를 담기 위한 청년 자문단이 발족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어제 서울 국립극단 소극장 판에서 만 39세 이하 청년 21명으로 구성된 '2030 자문단' 발대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습니다.

자문단은 문화예술계 현장의 목소리를 정부에 전달하고, 청년 시각에서 새로운 문화정책 발굴과 기존 사업의 개선을 제안하는 역할을 합니다.

자문단에는 가수 은가은과 팝페라 가수 황호정, 수영 국가대표 선수 출신 임다연 씨 등 청년 문화예술인과 체육인이 선발됐고, 최조은 작가컴퍼니 대표와 김영민 빅텐트에이엔엠 대표 등 문화콘텐츠 분야의 청년 기업인들도 함께 했습니다.

또 신현오 무빙트립 대표와 김원진 비추다 대표 등 장애를 넘어 문화를 누리는 청년들의 삶을 위해 활동하는 청년들도 참여했습니다.


YTN 이승은 (s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