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유흥식 추기경 "이태원 참사 일어나선 안되는 일...자신부터 돌아봐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인 유흥식 추기경이 이태원 참사는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었다며 모두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에 대해서는 이제 모든 것은 북한에게 달려 있다고 말했습니다.

홍상희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인 최초 교황청 장관인 유흥식 추기경이 1년 4개월 만에 귀국했습니다.

국내 첫 기자회견에서 유흥식 추기경은 먼저 이태원 참사를 추모하며 말문을 열었습니다.

[유흥식 /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추기경 : 그 많은 과정속에서 정말 어느 한 분이, 몇 분이라도 정확하게 자기 임무에 충실했고 모든 걸 다 바쳤다면 이렇게 크게까지 참사가 발생하지 않았을 텐데….]

유 추기경은 모두 자신을 돌아보는 계기로 삼기를 바란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도록 합당한 사후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과거 인도적 지원을 위해 북한은 네 차례 방문했던 유흥식 추기경은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북 실현 가능성에 대해 이제 모든 것은 북한에게 달려있다고 말했습니다.

[유흥식 /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추기경 : (교황께서) 나 언제든지 갈 준비가 되어있습니다 라고 말씀하셨으니까 지금 모든 것은 북한에 달려있어요. 그런데 지금까지 북한의 이런 저런 대응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어요.]

그러면서 교황이 방북할 경우 북미간 신뢰 관계 구축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국제적 위상도 높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최근 천주교 사제의 윤석열 대통령 전용기 추락을 합성한 SNS 게시물로 촉발된 논란에 대해서는 심각하게 바라보고 있으며 지침을 준비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한국인 최초로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에 임명된데 이어 올해 한국의 네번째 추기경으로 서임된 유 추기경은 십자가의 길을 충실히 걷겠다고 고백했습니다.

[유흥식 / 교황청 성직자부 장관·추기경 : 제가 무얼 하길 원하십니까? 큰소리로 교황님께 여쭸어요. 교황님이 들으시더니 즉시'십자가' 라고 외치셨어요. 이 어려운 길이 당신(하느님)이 나에게 원하는 길이라고 생각하고 이 어려운 길을 택하겠습니다.]

유흥식 추기경은 오는 8일 한국인 첫 천주교 사제인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의 탄생지인 솔뫼성지에서 미사에 참석한 뒤 다음 달 바티칸으로 복귀합니다.

YTN 홍상희입니다.




YTN 홍상희 (s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