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해학과 풍자의 탈춤, 유네스코 인류문화유산 등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우리 전통 가면극인 탈춤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이 됐습니다.

우리 유산으론 지난 2020년 연등회에 이어 22번째인데요.

신분제 등 사회적 부조리에 대한 비판을 풍자와 해학으로 풀어낸 예술적 가치를 인정받았습니다.

이교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사미르 아다레 / 유네스코 무형유산보호협약 정부간위원회 위원장 : 한국, 축하합니다.]

우리나라 무형문화재인 탈춤이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에 등재됐습니다.

17차 유네스코 무형유산위원회는 산하 평가기구의 등재 권고를 받아들여 한국의 탈춤을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선정했습니다.

탈춤이 보편적 평등의 가치와 사회적 신분제에 대한 비판을 담고 있고, 이런 주제가 오늘날에도 유효하다고 평가했습니다.

[최응천 / 문화재청장 : 이번 등재는 유네스코가 한국의 탈춤의 가치를 인정한 것으로 문화재청과 전 국민이 함께 노력해서 이뤄낸 쾌거라고 생각합니다.]

한국의 탈춤은 북청사자놀음, 봉산탈춤, 동래야류 등 우리나라에서는 국가무형문화재 13개와 시도무형문화재 5개로 구성돼있습니다.

춤과 음악, 연극이 어우러진 종합 예술로 계급사회에 대한 비판을 풍자와 해학으로 풀어내 BTS 무대 등 현대 예술에도 영감을 주고 있습니다.

[허용호 / 한국예술종합학교 전통예술원 객원교수 : 한국 탈춤이 다루고 있는 주제는 모든 사람의 자유, 보편적 평등을 주된 내용으로 삼고 있는데요. 자유와 평등의 문제를 역동적이고도 유쾌하게 풀어내고 있다는 점이 한국 탈춤의 특징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겠습니다.]

이번 탈춤 등재에 따라 우리나라의 유네스코 무형유산은 판소리, 김장 문화, 씨름, 연등회 등 22개가 됐습니다.

북한이 제출한 '평양랭면 풍습'도 인류무형문화유산 목록에 올랐습니다.

YTN 이교준입니다.



YTN 이교준 (kyojoo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