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아시아 최대 영화 축제의 귀환...부산국제영화제 환호 속 개막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아시아 최대 영화축제 부산국제영화제가 코로나19를 딛고 3년 만에 정상 개최됐습니다.

열흘간 진행되는 영화 성찬에서 전 세계 영화 350여 편이 관객 17만 명과 만나게 됩니다.

홍상희 기자입니다.

[기자]
아시아의 별들이 부산을 찾았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전당 야외무대는 관객들로 가득 찼고, 국내외 영화인들이 입장할 때마다 환성과 박수가 터져 나왔습니다.

부산국제영화제가 3년 만에 화려하게 비상했습니다.

개막식에서는 먼저 지난 5월 세상을 떠난 고 강수연 전 부산국제영화제 집행위원장의 헌신과 업적을 기렸습니다.

강수연 배우가 함께한 수많은 작품의 장면으로 고인을 추모했고, 운명을 달리한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와 장 뤽 고다르 감독도 영상에 담았습니다.

'화양연화'와 '무간도' '색,계' 등 직접 고른 대표작 6편을 들고 부산을 찾은 양조위 배우는 올해의 아시아 영화인상을 수상하며 영화제를 빛냈습니다.

[양조위 / '올해의 아시아영화인상 수상' : 부산국제영화제에서 이 상을 받게 돼 영광입니다. 부산에 다시 방문할 기회와 한국 팬들을 직접 만날 수 있는 기회를 주셔서 감사합니다.]

이영애와 이병헌 배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을 포함한 아시아 대표 영화인들이 관객들과 직접 만나고, 9편의 OTT 신작 등 기대를 모으는 작품 공개가 예고되면서 관객들의 기대감도 어느 때보다 큽니다.

[김예성 / 서울 서대문구 : 작년에도 영화제를 (제대로) 못했었는데 오랜만에 영화제를 오게 되어서 정말 기대되고 설레요.]

[왕스치 / 중국 하이난성 : 량차오웨이 당신을 좋아합니다. 시간이 갈수록 더 좋아요. 더욱 멋진(훌륭한) 영화를 기대합니다.]

개막작 이란 하디 모하게흐 감독의 '바람의 향기' 상영을 시작으로 폐막작 이시카와 케이 감독의 '한 남자'까지, 공식초청작을 포함해 350여 편의 작품들이 차례로 관객들을 만납니다.

코로나19를 딛고, 부산국제영화제가 아시아 최대의 영화축제로 귀환했습니다.

슬픔과 기쁨, 무한한 상상력과 희망으로 우리의 일상을 위로해줄 부산에서의 시네마 천국은 오는 14일까지 이어집니다.

YTN 홍상희 입니다.



YTN 홍상희 (sa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