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문체부 블랙리스트 재발"...문화계 반발 확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문화체육관광부의 대통령 풍자 만화 '윤석열차' 엄중 경고에 문화계 전반으로 반발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이른바 '블랙리스트'가 재연됐다는 지적인데, 문체부는 이번 사태는 성격이 다르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김지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카툰의 핵심은 정치 풍자다."

조관제 한국카툰협회장은 이번 사태가 만평의 핵심을 이해하지 못한 데에서 비롯됐다고 지적했습니다.

고등학생의 작품이다 보니 거칠고 직설적인 표현이 담겼는데, 이는 비평의 영역일 뿐 정부가 경고할 일이 아니라는 겁니다.

[조관제 / 한국카툰협회장 : 이렇게 시끄럽게 학생 작품 하나를 갖고 문제를 삼는 것은 좀 무리하지 않았나…. 당연히 조심하겠죠. 이런 식의 표현도 편하게 하지 못하는구나….]

한국웹툰협회도 성명을 내고 문체부가 블랙리스트 행태를 대놓고 저지르겠다는 것이라며 반발했습니다.

'사회적 물의'라는 주관적인 잣대로 예산을 들먹이며 표현의 자유를 위축시켰다는 겁니다.

만화계에서 시작된 반발은 문화계 전반으로 확산하는 분위깁니다.

문화연대는 성명을 내고 이번 사태는 국가 범죄인 '블랙리스트'의 재발이라고 규탄했습니다.

이어 윤 대통령 부부에 대한 과잉 충성심에서 비롯된 검열이자 권력 남용이 아니냐며 문체부가 정당화를 멈추고 피해 학생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논란이 커지자 박보균 장관은 작품을 문제 삼는 것이 아니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박보균 /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 학생의 작품을 문제 삼는 것이 아닙니다. 왜 순수한 예술적 감수성으로 명성을 쌓아온 중고생 만화공모전을 정치 오염 공모전으로 변색시킨….]

블랙리스트 논란에 문체부가 진화에 나섰지만 앞서 예고한 대로 후속 조치가 이뤄지면 문화계 반발도 한층 거세질 것으로 보입니다.

YTN 김지선입니다.



YTN 김지선 (sunkim@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