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27th 부국제] 개막작 ‘바람의 향기’ 감독 “7년 만의 방문, 고향 온 기분”(종합)

실시간 주요뉴스

[27th 부국제] 개막작 ‘바람의 향기’ 감독 “7년 만의 방문, 고향 온 기분”(종합)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작 ‘바람의 향기’를 통해 7년 만에 부산에 온 이란의 하디 모하게흐 감독이 한국을 다시 찾은 소감을 전했다.

5일 오후 부산국제영화제 영화의전당 중극장에서는 영화제의 시작을 알리는 영화 ‘바람의 향기’ 시사회와 함께 기자 회견이 진행됐다. 이날 시사회가 끝난 직후 이어진 기자 회견에는 영화의 연출을 맡은 동시에 주연까지 소화한 하디 모하게흐 감독과 부산국제영화제 허문영 집행위원장이 모더레이터로 참여했다.

앞서 지난 2015년 하디 모하게흐 감독은 그의 두 번째 장편 영화 ‘아야즈의 통곡’을 통해 부산국제영화제를 찾았고, 당시뉴커런츠상과 국제영화비평가연맹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바람의 향기’는 그의 네 번째 장편 영화다.

7년 만에 다시 한국을 찾은 그는 “이곳에 오게 돼 굉장히 행복하다. 영화 분야를 취재하는 여러분을 모시고 이런 기회를 가져서 기쁘게 생각한다. 이런 기회가 있다면, 숨어 있는 세계의 아름다운 장소를 찾아서 영화를 찍고 싶다”라는 인사로 말문을 열었다.

[27th 부국제] 개막작 ‘바람의 향기’ 감독 “7년 만의 방문, 고향 온 기분”(종합)

모하게흐 감독은 “사람에게 추억은 굉장히 중요한 것이다. 한국에 왔을 때 다시 집에 돌아온 것 같은 기분을 느꼈다”라며 지난 2017년 세상을 떠난 고 김지석 수석프로그래머와의 추억을 회상하기도 했다.

부산국제영화제에 대해 ‘단순한 축제가 아니라 모든 인간이 느낄 수 있는 깨끗한 영혼에 대해서 보여줄 수 있는 축제’라고 평가한 그는 한국인들의 예의 바르고 따뜻한 환대에 감사하다는 인사도 덧붙였다.

자신의 영화가 개막적으로 선정된 이유를 묻는 질문에는 되려 허 위원장에게 “왜 저의 작품을 선정하셨냐?”라고 되물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허 위원장은 “단순하다. 영화가 너무 좋았기 때문”이라며 그의 작품에 대한 애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27th 부국제] 개막작 ‘바람의 향기’ 감독 “7년 만의 방문, 고향 온 기분”(종합)

‘바람의 향기’는 이란의 외딴 시골 마을에서 하반신 장애가 있는 남자가 전신 마비 상태의 아들을 간호하며 살아가는 도중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전기가 끊긴 상황에서 담당자가 이들 부자를 위해 백방으로 노력하는 모습은 잔잔한 감동을 자아낸다.

모하게드 감독은 “선한 것은 인간의 본성이라고 생각한다. 이란 사람이 아니라, 어떤 사람이라도 인간성이 있다면 그렇게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영화는 어떤 특정한 장소가 아닌 인간을 말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보편성이 있고 어떤 나라에서도 연결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라며 영화 속 인물들의 선행이 인간의 보편적이면서도 중요한 특징이라는 점을 강조하기도 했다.

한편 아시아 최고의 영화제인 제27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5일부터 14일까지 총 열흘간 진행되며, 공식 초청작 71개국 242편, 커뮤니티비프 111편, 동네방네비프 20여 편의 영화가 상영된다. 개막작인 ‘바람의 향기’는 이날 저녁 개막식을 시작으로 7일, 8일, 10일 상영된다.

YTN star 김성현 (jamkim@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