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마약 투약’ 돈스파이크 결국 구속… 법원 “도망 염려”

실시간 주요뉴스

‘마약 투약’ 돈스파이크 결국 구속… 법원 “도망 염려”
필로폰 투약 혐의를 받는 돈스파이크 씨가 결국 구속됐다.

28일 서울북부지법 임기환 부장판사는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은 이날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도망할 염려가 있다"고 구속 사유를 설명했다.

돈스파이크 씨와 함께 마약을 한 혐의를 받는 이른바 '보도방' 업주 A(37)씨의 구속영장도 이날 발부된 것으로 확인됐다. 돈스파이크 씨와 A씨는 올해 4월께부터 총 3차례에 걸쳐 강남 일대 호텔 파티룸을 빌려 여성 접객원 2명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현장에 있던 여성 접객원 중 한 명이 별건의 경찰 조사에서 '돈스파이크와 마약을 한 적이 있다'로 취지로 진술하면서 돈스파이크 씨도 덜미를 잡힌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돈스파이크 씨가 없는 자리에서도 모텔과 호텔 등에서 마약을 6차례 투약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이 자리에 참석했던 지인과 여성 접객원 등 8명도 불구속 입건해 수사 중이다.

돈스파이크 씨는 26일 오후 8시께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체포됐다. 당시 소지하고 있던 필로폰 양(30g)은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하면 최대 1000회까지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돈스파이크 씨는 이날 오전 서울북부지법에서 열린 2시간여 가량의 영장실질심사를 마친 후 취재진 앞에서 마약 투약 혐의를 인정하며 “심려를 끼쳐 드려 정말 죄송하고 다 제 잘못”이라며 “수사에 성실하게 임해서 죗값을 달게 받겠다”고 말했다.

YTN star 김성현 (jamkim@ytn.co.kr)

* YTN star에서는 연예인 및 연예계 종사자들과 관련된 제보를 받습니다.
ytnstar@ytn.co.kr로 언제든 연락주시기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