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통령 비서실 언론 위협" VS. "민주당 비서관이 보도 예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MBC가 대통령 비서실로부터 대통령 비속어 발언 보도 경위와 관련한 설명을 요구받았다며 언론자유를 위협하는 압박이라고 반발하고 나섰습니다.

MBC 내부에서는 해당 발언이 보도되기 전 민주당 의원 비서관이 보도를 예고하는 글을 올렸다며 조사가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이승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26일 대통령 비서실이 MBC에 보낸 질의서입니다.

문제가 된 대통령의 발언과 관련해 전문가도 해석이 어려운 발음을 어떤 근거로 특정했는지,

사실 확인을 위해 거친 절차는 무엇이었는지 등 6개 항목에 걸쳐 답변을 부탁한다고 돼 있습니다.

MBC는 보도에 이의를 제기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가 존재함에도 최고 권력기관이 보도 경위를 해명하라는 식의 공문을 공영방송사에 보냈다며, 언론 자유를 위협하는 압박으로 비칠 수 있어 매우 유감스럽고 우려스럽다고 반발했습니다.

또 국민의힘 박성중 의원이 MBC 사장 또는 부사장, 보도본부장 중 한 명이 국회에 와서 허위 방송에 대해 해명하라는 공문을 보냈다며 언론 자유를 심대하게 제약하는 행위라고 지적했습니다.

언론단체들은 국익을 해치는 건 대통령의 거친 언사이지 이를 보도하는 언론이 아니라며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했습니다.

[윤창현 / 전국언론노동조합 위원장 : 계속 책임을 언론에 떠넘기고 언론탄압과 방송 장악의 구실로 삼으려 한다면 언론 노조는 모든 능력을 동원해 맞서 싸우겠습니다.]

이런 가운데 MBC 노동조합, 제 3노조는 새로운 폭로를 들고 나왔습니다.

MBC 보도가 나오기 전인 지난 22일 오전 9시, 한 사이트에 올려진 글입니다.

미 의회와 바이든을 모욕하는 대통령의 발언이 영상에 잡혔다, 대통령실에서 보도 막으려고 하는데 못 막는 분위기다, 곧 보도가 나온다는 글이 올려져 있습니다.

MBC 3노조는 이 글을 올린 사람이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소속 비서관이라며, 특히 곧 보도될 것을 어떻게 알았는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해당 비서관은 대통령 발언을 MBC 기자로부터 받은 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곧 보도될 것을 어떻게 알았는지에 대해서는 설명하지 않았습니다.

YTN 이승은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