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브래드 피트, "봉준호 감독 영화 출연하고 싶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할리우드 톱스타 브래드 피트가 신작 영화 '불릿 트레인' 홍보차 방한했습니다.

브래드 피트는 한국영화를 주목하고 있다며 봉준호 감독의 영화에 출연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신웅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편안한 데님 패션으로 나타난 브래드 피트는 영화 홍보 때문에 온 것이 아니라는 농담으로 시작했습니다.

[브래드 피트 / '불릿 트레인' 주연 : 안녕하세요! 다시 와서 기쁩니다. 영화 때문이 아니고 음식 때문에 왔어요.]

이번에 개봉하는 영화는 달리는 초고속 열차 안에서 벌어지는 킬러들의 기상천외한 싸움을 다룬 '불릿 트레인'

특히 등장인물의 성격을 반영한 독특한 액션과 코믹한 요소는 성룡과 찰리 채플린 같은 선배들에 대한 존경의 표시라고 설명합니다.

[브래드 피트 / '불릿 트레인' 주연 : 감히 성룡과 비교할 수 없겠죠. 성룡의 그림자처럼만 보여도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또 봉준호 감독 작품에 출연하고 싶다는 희망도 밝혔습니다.

[브래드 피트 / '불릿 트레인' 주연 : 배우로서 봉준호 감독과 함께 하고 싶습니다. 봉 감독이 런던에서 촬영하고 있는 '미키 7'에 운 좋게도 제 회사가 함께 하고 있습니다.]

영화 '부산행'과 자신이 제작한 '미나리'를 거론하며 한국 배우들에 대한 칭찬도 아끼지 않았습니다.

[브래드 피트/ '불릿 트레인' 주연 : '부산행'에서 딸 역할의 아역 배우가 가슴 아프게 연기를 잘하더군요. '미나리'에 나온 2명의 아역도 특별했고 스티브 연도 주연으로서 잘해줬습니다.]

벌써 4번째 방한인 '빵 아저씨' 브래드 피트는 특유의 친화력으로 한국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습니다.

YTN 신웅진입니다.


YTN 신웅진 (ujshin@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