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조선시대 공 모양 휴대용 해시계 처음 확인...미국서 환수

실시간 주요뉴스

공 모양을 지닌 조선 시대 휴대용 해시계가 처음으로 확인됐습니다.

문화재청은 조선 고종 때인 1890년 제작된 일영원구, 공 모양 휴대용 해시계가 미국 경매에 나온 것을 확인하고 지난 3월 매입해 들여왔습니다.

조선 시대 휴대용 해시계는 주로 작은 상자 모양이고, 이런 공 모양은 처음 발견된 것이라고 문화재청은 설명했습니다.

또 한 지역에서만 시간을 측정할 수 있었던 일반적인 해시계 앙부일구와 달리, 이 해시계는 각종 장치를 조정하면 어느 지역에서나 시간을 측정할 수 있어 과학기술의 발전을 보여준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해시계에 새겨진 글자를 분석한 결과 고종 때인 1890년 7월, 무관인 상직현이 제작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동과 철로 만들어진 이 해시계의 높이는 24cm 정도 되고, 구체의 지름은 11cm 정도로 어른 주먹 만합니다.

이 유물의 원래 소장자는 일본에 주둔했던 미군 장교로 알려졌습니다.

문화재청은 내일(19일부터) 이 휴대용 해시계를 국립고궁박물관에서 열리고 있는 환수문화재 특별전에서 선보입니다.




YTN 이승은 (s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