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폭행 연루 승려 "부끄러운 행동...깊이 참회한다"

실시간 주요뉴스

폭행 연루 승려 "부끄러운 행동...깊이 참회한다"
서울 강남 봉은사 앞에서 조계종 노조원이 승려 2명에게 폭행당한 사건과 관련해 사건에 연루된 승려가 참회문을 냈습니다.

이 승려는 참회문을 통해 신체에 물리적 위해를 가했던 행동에 대해 당사자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스님과 불자에게 심려를 끼친 부끄러운 행동이었고, 국민과 사회에 불편한 마음을 들게 한 잘못을 깊이 참회한다고 전했습니다.

이어 제아무리 순간의 감정을 다스리지 못했다 하더라도 사죄와 참회가 마땅한 과실이라며 자숙과 큰 경책으로 삼겠다고 덧붙였습니다.

봉은사 측은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불필요한 물리적 충돌이 발생한 것은 출가수행자로서 지켜야 할 계율에 어긋난 것이라며 관련 후속조치를 이행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이승은 (s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