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세계기록유산 조선 '궁중 현판' 누가 무얼 썼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조선시대 궁중 곳곳에 걸렸던 현판들이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4년 전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으로 등재된 81점의 궁중 현판을 통해 조선왕실의 다양한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조선의 이상을 걸다, 궁중 현판' 특별전 / 8월 15일까지 / 국립고궁박물관]

[● 대안문 현판]
한국 근대사를 상징하는 덕수궁 정문에 걸렸던 '대안문' 현판(1899년).

이후 대한문으로 이름을 바꿨지만 역사적 격동기에 크게 편안하기를 바랐던 소망이 담겨 있습니다.

가로 3.7m로, 고궁박물관 소장품 가운데 가장 큰 현판입니다.

[● 의열사기 현판]
명필 한석봉의 글씨로 만든 '의열사기' 현판은 박물관이 소장한 가장 오래된 것(1582년)입니다.

백제와 고려의 충신을 기리며 서애 류성룡이 글을 지었습니다.

[● 경운궁 + 양화당 현판]
고종이 러시아 공사관에서 환궁했을 때 쓴 경운궁과 순조가 쓴 양화당의 현판은 금색 글씨와 테두리에 넣은 칠보 무늬로 격을 높였습니다.

선조는 유교적 덕목을 담은 효제충신을, 철종은 '백성을 보호하는 일에 대해 생각한다'는 염자보민을 친필로 담았습니다.

영조는 기우제를 지내기 위해 목욕재계하며 지은 글과 시를 현판에 실었습니다.

[김인규 / 국립고궁박물관 관장 : 조선시대 왕들이 많은 현판을 썼는데요. 이 현판을 통해서 백성들을 교화하려고 하는 목적을 보실 수 있습니다.]

[● 내관이 쓴 현판]
드물게 내관이 쓴 현판도 있습니다.

영조 때(1725년) 창덕궁의 '대은원'을 수리하면서 새긴 현판은 내관들이 짓고 썼습니다.

[● '홍화문 사미도'(쌀 나눠주는 그림)]
정조가 홍화문에서 백성들에게 쌀을 나눠주는 의궤 그림(1796년)도 눈에 들어옵니다.

'홍화'의 뜻을 쉽게 설명하기 위해 만화 영상으로 만들었습니다.

궁궐 배치도를 배경으로 관람객들이 직접 현판을 만들어보는 참여 공간도 마련됐습니다.

이번 특별전에는 81점의 세계기록유산 현판과 함께, 숙종이 노년의 문관을 우대하는 기관인 기로소를 찾은 장면을 담은 국보 '기사계첩'도 선보입니다.

YTN 김태현입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