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국영화 부활 가늠자 '범죄도시2' 이틀 만에 100만 돌파

실시간 주요뉴스

한국영화 부활 가늠자 '범죄도시2' 이틀 만에 100만 돌파
코로나 이후 한국 영화 회복의 가늠자로 여겨지는 마동석·손석구 출연 액션 영화 '범죄도시 2'가 개봉 이틀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했습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을 보면 '범죄도시 2'는 개봉 이틀째인 어제 기준 누적 관객 수가 101만6천여 명으로 집계됐습니다.

지난 4일 개봉 이후 줄곧 박스오피스 1위를 달렸던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범죄도시 2' 개봉과 함께 2위로 내려앉았습니다.

주말을 앞두고 극장가에는 '아치의 노래, 정태춘'과 '봉명주공' 등 다양한 한국 영화들이 관객을 기다립니다.

다만 '범죄도시'와 '닥터 스트레인지'가 대부분의 스크린을 점유하고 있어 관객의 선택 폭이 넓지는 않습니다.


YTN 이승은 (sele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