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빛'이 만들어낸 마력...화폭을 깨우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실제 보이는 빛의 색채를 어떻게 하면 사실적으로 캔버스에 담을까?' 하는 고민은 예술가들의 공통된 고민일 텐데요.

이런 궁금증에 조금은 다가가 볼 수 있는 '빛'의 특색을 다룬 전시회가 열리고 있습니다.

김현우 기자입니다.

[기자]

■ 빛 : 영국 테이트미술관 특별전 /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5월 8일까지

짙은 어둠 속 절벽 아래에서 위태로워 보이는 사람들!

성경 속 이야기에 바탕을 둔 '제이콥 모어'의 1787년 작품 '대홍수'입니다.

작가는 그림 한가운데에서 빛이 퍼지는 장면을 통해 대재앙 속 '희망'을 보여주고 싶었습니다.

영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화가 '윌리엄 터너'도 대홍수의 저녁과 아침을 화폭에 담았습니다.

터너는 색의 변화를 통해 빛을 표현했습니다.

그림자와 어둠을 짙게 표현함으로써 대홍수의 공포를, 밝은 빛의 소용돌이를 만들어 대홍수 이후 다소 평온한 아침을 대조적으로 만들어냈습니다.

이처럼 '빛'은 과학자뿐만 아니라 예술가들의 오랜 탐구 대상이었습니다.

종교적, 추상적 의미의 빛을 현실 세계로 끌어내기 위해 작가들은 밝음과 어둠의 색채를 캔버스에 담았고, 이런 고민은 현대로 넘어오면서 화폭을 넘어 실제 빛을 표현한 설치 미술 작품으로 이어졌습니다.

[오연서 / 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 학예연구사 : 빛이 주는 인상을 화가들이 어떻게 화폭에 옮겼는지, 그리고 빛이 주는 인상을 거울이나 유리 같은 반사효과를 통해서 우리가 어떻게 감각할 수 있고 체험할 수 있는지를 눈으로도 느끼고 몸으로도 느낄 수 있는 그런 포인트가 있습니다.]

서울시립미술관과 영국 테이트 미술관이 공동으로 기획한 빛 특별전은 오는 5월 8일까지 열립니다.

YTN 김현우입니다.


YTN 김현우 (hmwy1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