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영화관·공연장·박물관 '방역패스'...나훈아 공연 예정대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실내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방역 강화에 따라 내일(6일)부터 영화관과 공연장, 박물관을 이용할 때 '방역패스'가 적용됩니다.

오는 10일부터 부산에서 시작되는 나훈아 가수의 공연은 예정대로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김태현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그동안 누구나 갈 수 있었던 영화관에 입장하려면 내일(6일)부터는 '방역패스'가 필요합니다.

접종 증명이나 48시간 내 PCR 음성확인이 있거나 18세 이하여야 합니다.

방역패스관 내 팝콘 섭취는 이달 초 금지됐습니다.

박물관, 미술관, 도서관과 공연장, 농구와 배구 등 실내 스포츠경기장도 이제 방역패스가 의무화됩니다.

지난달부터 박물관과 미술관은 취식만 불가능할 뿐 운영 시간과 밀집도, 방역패스의 제한이 없었습니다.

[권덕철 / 보건복지부 장관 : 미접종자를 보호하고 중환자와 사망자를 줄이기 위하여 방역패스를 확대합니다. 실내 기반의 다중이용시설 전반에 대하여 방역패스를 확대합니다.]

공연장도 방역패스가 의무적용되지만 한 칸 띄우기 등 밀집도 제한은 사라집니다.

운영 시간 제한도 여전히 없습니다.

참석자 500명 이상 공연은 기존대로 원칙적으로 금지하지만 관할 부처와 협의를 거쳐 진행합니다.

정부는 5천 명까지는 함성.합창 금지와 방역수칙 준수를 조건으로 공연을 승인해왔습니다.

따라서 오는 10일부터 부산, 서울, 대구로 이어지는 나훈아 가수의 공연은 그대로 열릴 것으로 보입니다.

실내 체육시설과 같이 실내 스포츠 경기장도 방역패스가 의무화됩니다.

실외 경기장은 제외되며, 스포츠만을 목적으로 하는 축구와 야구 등은 '사적 모임' 제한 인원 이상의 모임도 허용됩니다.

골프장은 사적 모임 제한 범위를 꼭 지켜야 합니다.

YTN 김태현입니다.

YTN 김태현 (kimth@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