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BTS, 2년 만에 현실 무대 선다...美 현지 분위기는?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방탄소년단이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2년 만에 대면 공연을 진행합니다.

오늘부터 다음 주까지 모두 네 차례 공연에 나서는데, 나흘 동안 20만 명 정도가 관람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보겠습니다. 김혜은 기자!

[기자]
미국 로스앤젤레스 소파이 스타디움 앞입니다.

[앵커]
공연 시작이 임박했는데, 현지 분위기 어떻습니까?

[기자]
제 뒤로 보이는 건물이 소파이 스타디움입니다

좀 더 가까이 가서 전해드리고 싶지만 워낙 인파가 많다 보니 방송 연결이 고르지 않아 조금 떨어진 곳으로 왔습이다.

이곳은 저녁 7시가 넘었습니다.

공연이 이제 곧 시작됩니다.

이미 오전부터 많은 팬들이 이곳 스타디움 앞으로 몰렸습니다.

BTS 관련 상품을 판매하는 굿즈샵에는 어제오늘 끝없이 줄을 섰고, BTS 노래에 맞춰 춤추는 플래시몹 등 다채로운 행사를 즐겼습니다.

이곳 소파이 스타디움은 미국의 프로 풋볼팀의 홈 구장으로, 영국 록그룹 롤링스톤스를 포함해 유명한 팝 가수들의 공연이 열리는 곳입니다.

이번 BTS 콘서트에는 하루에 4만 7천여 명이 모여, 총 4일간 20만 명 가까이 다녀갈 것으로 보입니다.

공연기획사 라이브네이션에 따르면 한국에서도 8천 명 정도가 티켓을 구매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공연 표를 구매하지 못한 팬들은 공연장 옆에 있는 유튜브 극장에서 라이브 공연을 볼 수 있는데요,

이것 역시 하루 6천 석이 일찌감치 매진된 상황입니다.

[앵커]
지금 우리나라는 코로나19 확진 세가 커지고 있어서 그런 대규모 공연이 그야말로 먼 나라 얘기 같은데요, 방역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네, 미국은 이미 한 회에 수만 명이 참석하는 대규모 콘서트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물론 백신 접종 완료자나 3일 내 실시한 PCR 검사 음성 확인자만 입장할 수 있습니다.

또, 공연장 안팎에서 반드시 마스크를 써야 하는데요, 실제로 이곳 LA 에서는 야외에서 마스크를 벗은 사람들이 꽤 눈에 띄었지만 이곳 공연장에서는 모두 착용한 모습이었습니다.

공연장 입장을 위해서는 코로나19 관련 서류를 일일이 확인해야 하고 가방 속에 위험한 물건이 없는지도 확인했습니다.

모처럼의 큰 공연으로 팬들도, 현지인들도 반기는 모습이지만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서 이런 큰 공연이 계속 이어질 수 있을지는 지켜봐야 할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BTS 공연이 열리는 LA 소파이 스타디움에서 YTN 김혜은입니다.

YTN 김혜은 (henis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