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넷플릭스, '오징어 게임' 제작진에 일회성 보너스 지급

실시간 주요뉴스

넷플릭스가 '오징어 게임' 제작진과 출연진에게 보너스를 지급했다.

22일, 블룸버그 통신은 넷플릭스가 황동혁 감독과 제작진에게 '오징어 게임' 성공을 보상하는 의미에서 일회성 보너스를 지급했다고 전했다.

오징어 게임 출연진은 HBO 드라마 '서섹션'에 출연하는 인기 배우의 1회 출연료보다 적은 돈을 받았다고 알려졌다. 이번 보너스는 오징어 게임이 넷플릭스에 큰 수익을 가져다준 데 대한 포상의 의미다.

블룸버그 통신은 "제작비 2,100만 달러(회당 제작비 약 28억 원)에 불과한 오징어 게임은 넷플릭스에 있어서 9억 달러(1조 689억 3,000만 원) 이상의 가치가 있다"고 전했다.

넷플릭스가 벌어들인 돈 대부분은 제작자나 배우가 아닌 넷플릭스가 가져간다. 황동혁 감독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첫 시즌에 돈을 많이 벌지 못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넷플릭스가 히트작에 대해서 성과급을 지급해오긴 했지만 '오징어 게임'의 상여금이 상대적으로 적다고 지적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넷플릭스는 기존 제작사와는 달리 성과 기반 계약이 아니지만, 한번 성공을 거둔 파트너와 다음 시즌을 함께 할 경우, 후속 시즌에 더 큰 보상을 주는 방식을 채택한다"며 "'왕좌의 게임' 시리즈 제작자들도 시즌 1로 부자가 되지 못했지만, 시리즈가 끝났을 때는 만족할만한 보상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서 "황동혁 감독이 큰돈을 만지는 대신 시즌 2를 자유롭게 제작할 수 있는 권한을 갖게 됐다"고 분석했다.

YTN PLUS 최가영 (weeping07@ytnplus.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