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유흥식 대주교 "교황, 북한 가고 싶어 해...적극 주선"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유흥식 대주교 "교황, 북한 가고 싶어 해...적극 주선"

2021년 06월 12일 22시 1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한국 천주교회 역사상 최초로 교황청 장관에 임명된 유흥식 라자로 대주교는 교황의 방북을 주선하는 역할이 맡겨지면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유 대주교는 대전교구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교황도 북한에 가고 싶다고 말씀하셨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어 "북한이 교황을 초청할 경우 북한도 어려움을 이겨낼 절호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바티칸 현지에서도 북한이나 중국 문제를 염두에 두고 자신을 임명했을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고 전했습니다.

한국에서 교황청 장관이 배출된 것에 대해선 "아프리카 출신 장관은 두 명 있는데, 아시아 출신은 한 명뿐이라며 교황이 장관직을 제안했다"며 "우리나라와 아시아의 높아진 위상을 교황청도 인정한 것"이라고 해석했습니다.

김혜은 [henism@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0 도쿄올림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