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정국 감독 "5.18 가해지 반성하는 계기 되길"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이정국 감독 "5.18 가해지 반성하는 계기 되길"

2021년 05월 14일 08시 0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책임자와 가해자가 반성하고
피해자들이 복수하는 이야기 만들고 싶어
젊은 세대들이 많이 봐줬으면
5.18 관련 영화만 세 번째, 네 번째 영화도 기획
이정국 감독 "5.18 가해지 반성하는 계기 되길"
5.18광주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영화 '아들의 이름으로'를 연출한 이정국 감독이 영화를 통해 5.18의 가해자들 가운데 반성과 참회를 하는 분들이 나오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YTN 시사토크 알고리줌(금요일 밤 11시)에 출연한 이정국 감독은 5.18의 피해자들은 30년이 지나도 고통 속에 헤매고 있는데 책임자들은 너무 쉽게 용서받고 잘 살고 있는 현실이 안타까웠다며, 영화를 통해서나마 피해자들이 복수를 하고, 책임자와 가해자들이 반성하는 이야기를 만들고 싶었다고 영화의 제작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이 감독은 또, 우리가 누리고 있는 민주주의가 5.18의 숭고한 희생에서 비롯됐다며 영화를 통해 젊은 세대들이 5.18의 의미를 더 잘 알게 되길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아들의 이름으로' 외에도 91년 데뷔작인 '부활의 노래, 그리고 다큐멘터리 '반성' 등 5.18 관련 영화만 세 편을 만든 이정국 감독은 5.18 당시 10일 동안 내부에서 치열하게 싸운 사람들의 이야기로 네 번째 영화도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정국 감독이 연출하고, 안성기, 윤유선, 박근형 배우 등이 출연한 '아들의 이름으로'는 지난 12일 개봉했습니다.

이정국 감독이 출연한 시사토크 알고리줌은 오늘 밤 11시 방송됩니다.
###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