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빅히트·유니버설, 美 현지에서 아이돌 그룹 만든다

실시간 주요뉴스

빅히트·유니버설, 미국 오디션 프로그램 기획
"미국 보이그룹 만들어 K팝 시스템으로 육성"
유니버설, 빅히트 플랫폼 합류…엔터 플랫폼 경쟁
[앵커]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미국 유니버설 뮤직 그룹과 손잡고 방탄소년단 뒤를 이을 보이그룹을 만듭니다.

미국 현지 오디션을 진행하고 K팝 시스템으로 활동할 예정이라 주목됩니다.

유니버설은 빅히트의 엔터 플랫폼에도 합류할 예정이어서, 국내 플랫폼 경쟁도 가속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혜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그래미상 후보에 오른 세계적인 그룹, 방탄소년단을 배출한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세계 3대 음반사 중 하나인 유니버설 뮤직 그룹.

두 기업이 미국 현지 오디션을 통해 새로운 보이그룹을 만듭니다.

유니버설의 음악적 역량과, 빅히트의 가수 육성과 팬 소통 전략을 합쳐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가보겠다는 겁니다.

[루시안 그레인지 / 유니버설 뮤직 그룹 회장 : (빅히트는) 좋은 음악은 언어와 문화의 차이를 뛰어넘을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하여 세계적인 성공을 이루었습니다.]

[윤석준 /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글로벌 CEO : 글로벌 최고의 역량이 합쳐진 전례 없는 그룹의 탄생 과정을 경험하게 될 것입니다. 산업의 결합을 넘어 문화의 결합이 될 것입니다.]

앞서 JYP가 걸그룹 '니쥬'를 통해 일본에 적용한 K팝 시스템이 성공을 거뒀는데, 이번에는 세계 최대 음악 시장 미국이 무대입니다.

[박희아 / 대중음악평론가 : 서구권 같은 경우 한국의 아이돌 시스템을 많이 비하하는 쪽이었는데요. 정식으로 아이돌 그룹을 런칭하겠다는 계획을 보여준 것 자체가 (의미 있습니다.)]

국내 엔터테인먼트계의 플랫폼 경쟁도 가속화할 것으로 보입니다.

가수들이 팬과 소통하는 공간인 빅히트의 팬 플랫폼 '위버스'에 유니버설에 속한 미국 가수들이 합류합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대세가 된 온라인 콘서트 플랫폼 경쟁도 격화되고 있습니다.

빅히트는 키스위와 설립한 법인에 YG, 유니버설을 끌어들였고, 리니지 게임으로 유명한 엔씨소프트는 CJ ENM과 손잡아 양강 체계를 구축했습니다.

[김헌식 / 대중문화평론가 : 아직 세계적으로 자리가 잡히지 않은 상황 속에서 우리 기획사와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선제적으로 나서고 있기 때문에….]

K팝 인기에 힘입어 K팝 시스템까지 전 세계로 뻗어 나가는 가운데, 코로나19 변수의 등장으로 IT 기술과 결합한 엔터 산업의 가능성까지 키워가고 있습니다.

YTN 김혜은[henism@ytn.co.kr]입니다.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