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남의 소설 베껴 5개 문학상 수상" SNS 글 올라와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남의 소설 베껴 5개 문학상 수상" SNS 글 올라와

2021년 01월 17일 16시 09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한 작가가 남의 소설을 그대로 베껴 소규모 공모전의 문학상을 5개나 받았다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지난 2018년 단편소설 '뿌리'로 백마문화상을 받은 김민정 작가는 사회관계망에 올린 글에서, 자신의 소설 '뿌리'를 도용한 사람이 지난해 다섯 개 문학 공모전에서 수상했다고 밝혔습니다.

김 씨는 이 남성의 응모작은 표절의 수준을 넘어 자신의 소설을 처음부터 끝까지를 그대로 투고한 명백한 도용에 해당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또 자신의 작품 뿌리는 온라인에 본문이 공개돼 있다며, 이 같은 사태는 문학상에서 표절, 도용을 검토하는 최소한의 가이드라인 마저 없다는 걸 시사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김 씨는 이 남성이 '뿌리'를 그대로 베낀 응모작으로 제16회 사계 김장생 문학상 신인상, 2020 포천38문학상 대학부 최우수상, 제7회 경북일보 문학대전 가작, 제2회 글로리시니어 신춘문예 당선, 계간지 소설 미학 2021년 신년호 신인상을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