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보물 겸재 화첩도 유찰...불황 속 경매시장 '찬바람'

실시간 주요뉴스

문화

보물 겸재 화첩도 유찰...불황 속 경매시장 '찬바람'

2020년 07월 16일 00시 30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보물로 지정된 조선 후기 대표 화가 겸재 정선의 화첩이 경매에서 유찰됐습니다.

어제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케이옥션에서 열린 경매에 국가지정문화재인 보물 제1796호 '정선필 해악팔경 및 송유팔현도 화첩'이 시작가 50억 원으로 출품됐지만 응찰자가 없었습니다.

우학문화재단이 내놓은 이 화첩은 낙찰되면 고미술품 최고가 기록을 세우는 것이어서 관심을 모았지만 유찰되고 말았습니다.

지난 5월에도 간송 전형필 선생의 후손이 내놓은 보물 불상 2점이 유찰된 적 있습니다.

한국미술시가감정협회가 올해 상반기 국내 미술품 경매시장 총 거래액을 집계한 결과 2년 전의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습니다.

기존 고미술품 경매 최고 낙찰가는 2015년 경매에 나온 보물 제1210호 '청량산괘불탱'의 35억2천만 원입니다.

이승은 [selee@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